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공작' 조진웅 캐릭터 스틸 공개…색다른 연기 변신 시도

장건 기자 jangkeon@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28일 14:03     발행일 2018년 06월 28일 목요일     제0면

▲ 영화 '공작'의 조진웅 캐릭터 스틸 공개됐다.
▲ 영화 '공작'의 조진웅 캐릭터 스틸 공개됐다. CJ 엔터테인먼트
배우 조진웅은 영화 '아가씨'의 늙은 백작, '해빙'의 내과의사, '명량'의 왜장, '끝까지 간다'의 악질 형사, '화이: 괴물을 삼킨 아이'의 살인자, '독전'의 독한 마약반 형사까지 같은 배우라고 믿기 어려운 다양한 인물들을 그려낸 바 있다. 이번 영화 '공작'에서는 남한의 안기부 실장으로, 기존의 대표작과는 또 다른 예상치 못했던 모습으로 연기 변신을 시도했다.

2018년 제71회 칸 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된 윤종빈 감독의 신작 '공작'이 국가안전기획부 해외실장 '최학성', 조진웅 캐릭터 스틸을 28일 공개했다.

영화 '공작'은 1990년대 중반,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의 실체를 파헤치던 안기부 스파이가 남북 고위층 사이의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첩보극이다.

조진웅이 연기한 '최학성'은 안기부 해외 실장으로, 상부의 명령을 일단 따르는 충성심을 가진 인물. 북핵이 실재할 가능성이 높다는 첩보를 확인한 후 '박석영'(황정민)에게 대북 사업가로 위장해 북한 최고위층 안으로 침투하라는 지시를 내린다. 이른바 흑금성 작전을 시작하고, 암호명을 부여한 그는 치밀한 기획력으로 공작전을 배후에서 조종한다. 이번 작품에서 조진웅은 주도면밀한 두뇌와 국가 안보의 일선에서 일하는 자의 자부심을 갑옷처럼 단단하게 두른 강인한 인물로 변신한다. 한 눈에 봐도 거물이라는 느낌을 주는 위압적인 존재감과 조직에 대한 충성심. 그 영역 안에서 어떤 순간에도 자신의 선택에 충실한 최학성 캐릭터를 실감나게 완성했다.

조진웅은 "지금까지 보여준 캐릭터와는 약간 결이 다르다. 충심과 애국, 단 한 치의 오차 없이 모든 일이 진행되어야만 한다는 사명감을 가진 인물로 그 심도의 차이를 담아내기 위해 노력했다"며 캐릭터에 대한 고뇌와 애정을 드러냈다. 윤종빈 감독은 "'최학성'은 우리가 설령 동의할 수 없는 철학을 가지고 있더라도 절대 비집고 들어갈 틈이 없는 사람처럼 느껴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런 인물을 표현할 때, 이 모든 것을 다 담을 수 있는 배우는 조진웅씨 밖에 생각나지 않았다"며 조진웅과의 작업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 '군도:민란의 시대'의 윤종빈 감독과 장르를 넘나들며 다양한 변신을 보여주고 있는 황정민, 이성민, 조진웅, 주지훈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공작'은 오는 8월 8일 개봉해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장건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