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택항보다 도심지역 ‘초미세먼지 농도’ 높다

市·주민, 대기오염 이유로 만호지구 개발 부결 ‘반박’
道 “기상따라 농도 변해… 산업단지와 비교 어렵다”

채태병 기자 ctb@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6월 28일 21:00     발행일 2018년 06월 29일 금요일     제1면

경기도가 평택시에서 추진한 평택항 인근 만호지구 개발계획을 ‘대기질 오염이 심하다’며 부결한 가운데(본보 6월8일자 8면 보도) 시가 1급 발암물질인 초미세먼지(PM 2.5) 농도가 평택항보다 평택 도심지에서 더 높다고 최근 발표했다. 결국 도가 만호지구 개발을 부결한 기준에 따르면 평택 전체가 주거 불가지역이 되는 셈이라 파장이 커지고 있다.

28일 평택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해 9월부터 아주대학교 산학협력단과 진행 중인 ‘미세먼지 농도 분석 및 대기질 개선방안’ 연구용역의 중간조사결과를 지난 26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결과는 지난해 12월21ㆍ26ㆍ27일 등 3일간 평택항ㆍ비전동ㆍ안중읍 등 3곳에서 실측한 초미세먼지 자료를 토대로 했다.

조사결과를 보면 대기질 오염이 가장 심할 것으로 예상한 평택항의 초미세먼지 평균 농도는 26.2㎍/㎥로, 도심지역인 비전동( 47.9㎍/㎥)과 안중읍(34.5㎍/㎥)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초미세먼지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정한 1급 발암물질로, 크기가 미세먼지의 4분의 1 수준으로 기도에서 걸러지지 않고 체내로 들어가 심장질환과 호흡기 질병 등을 일으킨다.

이 같은 결과가 발표되자 만호지구 주민들은 도에서 평택항 인근을 대기질 오염으로 인한 주거 및 상업 불가지역으로 정한 만큼, 도가 정한 기준상 평택 전체가 사람이 살지 못하는 지역이라면서 이전대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실제 이날 만호리 주민들과 평택항발전협의회, 평택항촉진화발전협의회 등 시민단체 관계자들은 정장선 평택시장 당선인을 만나 요구 사항을 전달했다.

장재홍 전 만호5리 이장은 “우리 지역에 50세대 정도밖에 안 남았는데 최근 4명이 암으로 사망하고, 1명은 혈액암 판정을 받고 투병 중이다”며 “대기질 오염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정부 차원에서 시급히 이주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강조했다.

맹중열 평택항발전협의회장은 “도의 기준으로 보면 평택에서 주거 가능한 지역은 없는 것 아니냐”며 “평택에서 진행 중인 모든 개발과 공사를 중단하고 주민 이전대책도 수립해야 할 판”이라고 꼬집었다. 이와 관련 정장선 평택시장 당선인은 대기질 문제가 심각한 만큼 인근 지자체들과 협의체를 구성, 저감방안 등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도 관계자는 “초미세먼지는 기상의 영향에 따라 농도가 변하지만, 만호지구 주변 산업단지에서 나오는 유해물질은 고정적이라 직접 비교는 어렵다”며 “개발계획 승인과 관련해서는 사업 목적의 차이를 고려해 판단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최해영ㆍ채태병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