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부천시, 쾌적한 도시환경 조성에 총력 기울여

오세광 기자 sk816@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7월 01일 16:39     발행일 2018년 07월 02일 월요일     제0면
▲ 캠페인
▲ 쾌적한 거리, 찾고 싶은 상가거리 만들기 캠페인을 벌인 후 참가자들이 함께 기념촬영하고 있다.

부천시는 중심시가지 일명 먹자골목의 무질서한 불법광고물과 노상적치물에 대하여 원미경찰서와 협업체계를 구축해 7월까지 대대적인 합동단속을 실시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단속에 앞서 시와 경찰서는 상인회 대표들과 연석회의를 갖고 상가 스스로 자율적 정비를 당부하고 전 상가의 참여유도를 위해 버스안내시스템 779개소, 전자게시대 5개소를 통해 홍보를 선행하고 시장. 경찰서장 공동명의 서한문 등을 업소별로 전달했다.

또한 28일에는 민·관·경 합동으로 150여 명이 참여하여 ‘쾌적한 거리, 찾고 싶은 상가거리 만들기’ 캠페인을 중심상가 거리별로 전개했다.

특히, 이번 캠페인은 상인회 회원들이 스스로 대거 참여하여 시민공감대를 형성해 보다 자율적인 정비가 이루어질 전망이다.

시는 오는 7월부터 단속전담반을 편성하여 도시미관을 저해하는 불법광고물과 노상적치물 등에 대해 대대적인 단속을 실시하고 위반업소에 대해서는 행정대집행과 고발 등 강력한 행정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원미경찰서에서는 고발사건 처리 전담수사반도 함께 운영한다.

시 관계자는 “원미경찰서와 협력하여 여름철 시민들에게 깨끗한 도시환경을 제공하고 생활의 즐거움을 더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하며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부천=오세광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