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복대학교 작업치료과, 스페셜 올림픽 코리아 영유아선수 지도자 세미나 참석

하지은 기자 zee@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7월 01일 16:52     발행일 2018년 07월 02일 월요일     제0면
▲ 스페셜올림픽 1

경복대학교 작업치료과(학과장 박우권)는 수원 YBM연수원에서 개최된 스페셜 올림픽 코리아(Special Olympics Korea) 유아선수 지도자세미나에 참석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후원하는 행사로 장애인 올림픽 영유아선수(18세 이하)의 경기를 지도하고 관리ㆍ감독하는 전문가 연수로 특수체육, 작업치료, 물리치료 등의 전공지식을 갖춘 인원을 대상으로 교육하는 과정이다.

주요 참가자는 경복대, 이화여대, 연세대, 고려대, 가야대, 인제대, 나사렛대, 고신대 등 관련학과 재학생과 의료보건기관 공무원, 아동발달병원 근무자 100여 명이 참여했으며 경복대에서는 작업치료과 학생 10명이 허서윤 교수의 사전 지도와 인솔로 참가했다.

교육과정은 첫째날 장애아동의 특성과 신경학적, 체육학적, 재활학적 이론 등에 대한 전문가 강의 후, 경기에 대한 실무지식을 습득했고, 이튿날 자혜학교에서 실제 발달장애 아동들을 대상으로 이론과 실무를 접목해 보는 실무과정으로 진행됐다.

경복대 작업치료과는 이번이 3회 째 참가로 전 과정이 국비로 운영되어 학생들의 부담도 적고 또한, 참석 학생들은 사무총장 명의의 이수증을 취득함으로써 취업은 물론 전공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었다는 평가다.

박우권 작업치료학과장은 “장애아동을 대상으로 전공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며 “향후 장애아동과 관련한 전공영역을 더욱 확장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남양주=하지은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