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종환 파주시장 취임식취소… 재난안전 대책회의를 시작으로 공식 업무시작

김요섭 기자 yoseopkim@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7월 01일 18:25     발행일 2018년 07월 02일 월요일     제0면
▲ 재난안전대책회의_사진2

최종환 파주시장이 2일 파주시민회관에서 진행하려던 취임식을 전격 취소했다. 북상 중인 제7호 태풍 ‘쁘라삐룬’으로 취임식보다 시민안전이 먼저라는 의지 때문이다.

파주시는 1일 “ 2일 최종환 시장의 취임식을 취소하는 대신 현충탑 참배와 시의회에서 취임 선서를 하는 것으로 대신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최 시장은 이날 오전 9시 시청에서 재난안전 대책회의를 여는 것으로 첫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

최 시장은 “호우와 태풍으로 인해 불가피하게 취임식을 취소하게 됐다”며 “폭우와 태풍으로 피해가 우려될 경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여 모든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공직자들은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책임져야 할 막중한 책무를 지니고 있다. 이번 태풍이 소멸될 때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소관 분야별로 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해 달라”며 “경로당 등 취약계층 시설 점검, 산사태·하천변 등 취약지역 특별 점검, 강풍에 의한 입간판 탈락 위험시설 사전 조치, 대형 공사장의 공사 일시중지 등 사전 조치 등을 해달라”고 지시했다.

한편 최 시장은 2일 오전 10시 파주시의회에서 시장 취임 선서를 마친 뒤 곧바로 폭우 및 태풍 피해가 우려되는 재해위험지역을 직접 찾아 현장을 점검하고 이어 파주통일경제특구 대비 중국투자 협회와의 상호협력체결을 추진한다.

파주= 김요섭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