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용덕 동두천시장 취임식 취소… 태풍대비 점검 긴급회의 개최

송진의 기자 sju0418@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7월 02일 17:20     발행일 2018년 07월 03일 화요일     제0면
▲ 최용덕 동두천시장 (4)

최용덕 동두천시장은 2일 예정된 민선7기 취임식을 취소하고 북상하는 태풍 쁘리삐룬에 대비하는 긴급회의를 개최했다.

최 시장은 이날 시민회관에서 열릴 예정이던 취임식을 현충탑 참배와 취임선서만 하는 것으로 대체하고 오전 9시 시청 상황실에서 태풍대비 긴급 점검회의를 실시했다.

그는 태풍 대비 긴급회의를 통해 각 부서별 태풍 피해상황 및 향후 복구계획을 집중 점검했다. 또 7월 중 주요업무 계획을 보고 신속한 재난대응 체제 구축과 빈틈없는 행정체계 유지를 당부했다.

최 시장은 앞선 1일 호우주의보 발표에 따른 비상근무를 실시하고 있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 기상상황과 피해 현황, 태풍이동경로에 대한 브링핑을 받고 인명피해 취약시설 등 현장 예찰활동 강화, 대규모 공사장 절개지 배수로 점검 철저 등을 지시했다. 이어 중앙시장을 방문, 시민들의 불편 및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노후 주택 및 반지하 주택에 대한 점검과 재해 취약자에 대한 세심한 관리를 당부하는 현장중심의 시정을 펼쳤다.

최 시장은 “태풍의 규모가 생각보다 커 취임식보다는 재난대비에 집중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집중호우에 따른 시설물 파손과 주거지 침수예방은 물론, 취약계층의 피해가 없도록 복지시설과 독거노인 가구 등에 대해 전 공무원과 함께 관심을 갖고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밝혔다.

동두천=송진의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