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광한 남양주시장, 수해 위험지 현장에서 첫 업무 수행

하지은 기자 zee@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7월 02일 17:20     발행일 2018년 07월 03일 화요일     제0면

▲ 재난대책회의 사진1
제8대 남양주시장으로 취임한 조광한 시장이 민선 7기 첫 시정업무로 재난대책회의를 주관했다.

조광한 시장은 2일 취임식을 전격 취소하고 제7회 태풍 ‘쁘라삐룬’ 북상에 따른 재난대책회의를 시청 푸름이방에서 개최했다.

재난대책회의는 조광한 시장을 비롯해 지성군 부시장, 실국소과장, 읍면동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실국소, 행정복지센터, 읍면동장 들이 재해관련 인력 및 장비, 취약지역 현황 및 중점대처방안, 향후계획 등에 대한 보고가 이뤄졌다.

조 시장은 “재난 발생 시 관내 소방서, 군부대 등 방재관련 기관 간 유기적인 협조체제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읍면동별 방재 물품과 구호물품들이 재난발생지역에 집중적으로 지원해 주는 체계가 필요하며, 시 재난안전등급이 상향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 퇴계원면 재해 취약지 순찰 사진2
조 시장은 대책회의가 끝난 후 관련 부서장들과 함께 퇴계원면 재해 취약지를 순찰했다.
조 시장은 “남양주시를 위해 일할 수 있는 기회를 준 시민 여러분 성원에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남양주만의 특색과 생명력을 가진 수도권 최고의 미래형 도시로 만들어 가겠다”면서 “각종 규제 개혁과 완화를 추진하고, 철도교통의 혁신적 개선과 3개 권역의 다핵도시로 이뤄진 남양주를 4권역의 중심권을 만들어 통합역할을 수행케 하여 경제중심 자족도시로 나아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말했다.

아울러 그는 “공직자가 앞에서 끌어주고 시민들이 뒤에서 밀어주면 ‘수도권 동북부 거점도시’로 반드시 만들겠다”며 “열심히 잘하겠다. 꼭 지켜봐 주시고 제게 힘을 실어 달라”고 덧붙였다.

남양주=하지은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