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원시, 시민 참여 확대하는 방향으로… ‘수원시 인권기본조례’ 개정 추진

이호준 기자 hojun@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7월 02일 18:06     발행일 2018년 07월 03일 화요일     제0면

앞으로 수원시 공무원들 사이에 성희롱이 발생하면 수원시인권센터가 고충 상담과 조사에 나선다.

수원시는 이런 내용을 담은 ‘수원시 인권 기본조례’ 개정을 추진 중이라고 2일 밝혔다.

최근 수원시인권위원회가 마련한 개정안에 따르면 향후 수원시인권센터가 수행할 업무에 성희롱 고충 상담·조사, 인권영향평가, 인권단체와의 협력관계 구축 등이 포함됐다.

시는 또 시민이 인권 관련 정책을 모니터링하고 제도개선을 건의할 수 있도록 시민 참여를 확대하고, 민·관 인권네트워크 강화를 위해 시민 위원들이 참여하는 ‘수원시 인권관측소’도 구성하기로 했다. 

인권 보장·증진 기본계획도 5년마다 수립하고, ‘수원시 인권백서’를 2년마다 작성해 공표하도록 규정했다. 이와 함께 3년 이상 주기로 수립하는 계획이나 시와 시장이 주요정책을 추진하는 사업 등은 인권영향 평가를 받도록 명시했다.

시는 인권위원회 협의, 공청회 개최 등을 거쳐 수원시 인권조례를 올해 안에 개정할 예정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시민 인권 보장 및 증진 정책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시민 인권 보호에 더욱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호준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