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광한 남양주시장, 시청 직원들과 소통의 시간 가져

하지은 기자 zee@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7월 03일 19:06     발행일 2018년 07월 04일 수요일     제0면

▲ DSC_8713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취임 후 두 번째 날인 3일 시청 다산홀에서 직원들과 소통의 시간을 갖고 남양주시의 비전을 공유했다.

만남의 시간에는 6급 이하 본청 직원 400명이 참석했으며, 조 시장은 간단한 인사와 철학, 향후 시정방향, 당부의 말을 전했다.

조 시장은 “이 자리는 저와 같이 근무하는 동료들과 상견례 겸 인사를 드리는 시간”이라며 “제가 열심히 잘 해 볼 테니까 앞으로 잘 도와주시길 희망한다”말했다. 이어 그는 “남양주시는 굉장히 안타깝다. 서울 강남 중심권으로 접근하기 가장 좋은 도시이지만, 도시경쟁력이 경기도내 20권 밖으로, 경의중앙선, 경춘선 등 국철로는 시민 전체가 혜택 받기 어렵고, 도시 경쟁력은 교육수준과 문화인프라인데 우리는 아트홀이나 전시장이 없는 도시다”며 “심지어 남양주를 대표할 만에 기업도 부족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조 시장은 “시민들의 자존감과 자긍심을 어떻게 높여 줄 것인가에 대해 시장으로서 고민이 크다”면서 “중심축이 없고 다핵도시인 남양주가 변화와 발전을 위해서는 4권역의 경제자족권역을 만들고 철도교통체계 구축과 상수원보호구역 등 규제개혁 및 완화가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끝으로 조 시장은 “어려운 상황으로 방치하지 않고, 울타리 역할과 궂은일, 어려운 일, 힘든 일은 앞장서겠다”며 “수도권 동북부 거점도시를 향해 변화와 발전을 이끌겠다. 동료 여러분의 전폭적인 신뢰와 도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남양주=하지은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