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통일농구’ 대표단 평양 도착… 北 “열렬히 축하”

오늘부터 이틀간 혼합·친선경기

연합뉴스 yonhap@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7월 03일 21:00     발행일 2018년 07월 04일 수요일     제1면

▲ 남북 통일농구 대표단의 허재 남자 대표팀 감독 등이 3일 북한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해 북한 관계자에게 신분 확인을 받고 있다. 남북 통일농구는 통산 네번째이자 15년 만이다. 사진공동취재단
▲ 남북 통일농구 대표단의 허재 남자 대표팀 감독 등이 3일 북한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해 북한 관계자에게 신분 확인을 받고 있다. 남북 통일농구는 통산 네번째이자 15년 만이다. 사진공동취재단
남북 통일농구경기에 참가하는 남한 선수단과 정부 대표단 등 101명이 3일 평양에 도착했다. 통일농구경기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판문점선언 이행 차원에서 열리는 것이다. 

방북단은 이날 평양시내 옥류관에서 열린 환영 만찬에 참석하는 등 첫날 일정을 마쳤으며, 남북은 4일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리는 혼합경기, 5일 친선경기를 남녀 선수별로 개최할 예정이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이끄는 방북단은 이날 오전 10시3분께 성남 서울공항을 출발, 평양 순안공항에 11시10분께 도착했다.
공항에는 북한 원길우 체육성 부상이 마중을 나와 방북단을 맞았다.

조 장관은 “남측 주민들의 따뜻한 마음, 또 화해협력을 바라는 마음을 같이 저희가 안고 왔기 때문에 그런 것을 우리 평양 주민들, 북측 주민들에게 잘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원길우 부상은 “여러 일행분들이 평양에 온 데 대해서 열렬히 축하한다”고 환영했다.

원 부상은 “제가 벌써 남측 성원들을 여러 번 만났는데 만나볼수록 정이 통하고 통일에 대한 열망도 강렬해지는 걸 느끼게 된다”면서 “북남 화해협력, 평화번영의 대통로를 열어나가는 데서 체육이 앞장선 데 대해 긍지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