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북통일농구, 오늘 혼합경기로 팡파르…'김정은 관전 가능성'

4일 혼합경기·5일 친선경기 등 총 4경기 치르고 6일 귀환

연합뉴스 webmaster@ekgib.com 노출승인 2018년 07월 04일 05:30     발행일 2018년 07월 04일 수요일     제0면
'한민족의 평화와 번영을 위하여!'

15년 만에 통산 네 번째로 열리는 남북 통일농구에 나서는 남북 선수들의 첫 무대는 한민족의 평화와 번영을 기원하는 혼합경기로 출발한다.

남북 통일농구에 나선 한국 남녀 농구 선수단은 4일 오후 3시 40분부터 북한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혼합경기에 나선다.

여자부 혼합경기가 먼저 열리고 남자부가 이어진다. 이에 앞서 남녀 선수단은 오전 9시부터 합동 훈련을 통해 마지막 점검에 나선다.

혼합경기는 남과 북의 선수가 섞여서 한 팀을 이뤄 치르는 것으로 남녀부 경기가 각각 펼쳐진다. 팀 이름은 '평화'와 '번영'으로 결정됐다.

친선의 의미가 큰 통일농구인 만큼 이번 경기에서는 남북 합의에 따라 국기와 국가는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

이번 통일농구에 나선 남녀 선수단에서 가장 눈에 띄는 선수는 단연 지난 1월 한국 국적을 취득한 리카르도 라틀리프(현대모비스)다.

태극마크를 달고 북한 선수들과 처음 어울리는 라틀리프는 3일 성남 서울공항에서 평양으로 떠나기에 앞서 "색다른 경험이기 때문에 어떤 감정인지도 표현하기가 어렵다"라며 "북측과 경기를 하는 것이다 보니 농구팬들뿐만 아니라 많은 분이 큰 관심을 두시는 걸 안다. 관심에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선수들과 달리 현역 시절 이미 남북 통일농구를 경험한 허재 남자 대표팀 감독도 흥분되기는 마찬가지다.

허 감독은 2003년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린 마지막 통일농구에 선수로 참가했고, 15년이 지난 이번에는 대표팀을 이끄는 감독으로 다시 북측 땅을 밟았다.

그는 "국가대표팀이 이렇게 교류 경기를 하는 건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라며 "남북 관계가 점차 좋아져서 1년에 한두 번이라도 교류전을 북측이나 남측에서 하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남북 통일농구 첫날 펼쳐지는 혼합팀 경기에 대해서도 "우리 리그 올스타전처럼 승패보다는 팬들이 보기에 멋있는 플레이를 해야 할 것 같다"고 다짐했다.

전날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훈련에 나섰던 여자 선수단의 '베테랑 가드' 박혜진(우리은행)도 "승패를 떠나 최대한 좋은 분위기에서 다치지 않고 즐기면서 진짜 하나가 된 느낌을 받았으면 좋겠다"라는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남녀 선수단은 4일 혼합팀 경기에 이어 5일 북한 선수단과 남녀부 친선전을 치르는 것으로 이번 방북 일정을 마무리하고 6일 남측으로 귀환한다.

5일 열리는 남녀부 친선전은 오후 3시부터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여자부 경기부터 열린다.

한편, 역대 네 번째로 열리는 남북 통일농구의 또 다른 관심사는 북한의 김정은 국방위원장의 경기장 방문 여부다.

김정은 국방위원장은 4·27 정상회담 때 문재인 대통령에게 농구부터 남북 체육 교류를 시작하자고 제안할 정도로 농구 마니아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김정은 국방위원장은 4일 또는 5일 직접 경기장을 방문에 남북 선수들의 경기를 지켜볼 가능성이 크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