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혼합경기 앞두고 연습하는 남북여자농구선수단

▲ 남북통일농구대회에 참가하는 여자 농구 선수단이 4일 오전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이날 오후에 열리는 남북통일농구 여자부 혼합경기에 앞서 연습을 하고 있다. 혼합경기는 남과 북의 선수가 섞여서 한 팀을 이뤄 치르는 것으로 남북 통일농구는 통산 네 번째이자 15년 만이다. 연합뉴스
▲ 남북통일농구대회에 참가하는 여자 농구 선수단이 4일 오전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이날 오후에 열리는 남북통일농구 여자부 혼합경기에 앞서 연습을 하고 있다. 혼합경기는 남과 북의 선수가 섞여서 한 팀을 이뤄 치르는 것으로 남북 통일농구는 통산 네 번째이자 15년 만이다. 연합뉴스
▲ 남북통일농구대회에 참가하는 여자 농구 선수단이 4일 오전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이날 오후에 열리는 남북통일농구 여자부 혼합경기에 앞서 연습을 하고 있다. 혼합경기는 남과 북의 선수가 섞여서 한 팀을 이뤄 치르는 것으로 남북 통일농구는 통산 네 번째이자 15년 만이다. 연합뉴스
▲ 남북통일농구대회에 참가하는 여자 농구 선수단이 4일 오전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이날 오후에 열리는 남북통일농구 여자부 혼합경기에 앞서 연습을 하고 있다. 혼합경기는 남과 북의 선수가 섞여서 한 팀을 이뤄 치르는 것으로 남북 통일농구는 통산 네 번째이자 15년 만이다. 연합뉴스
▲ 남북통일농구대회에 참가하는 여자 농구 선수단이 4일 오전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이날 오후에 열리는 남북통일농구 여자부 혼합경기에 앞서 연습을 하고 있다. 혼합경기는 남과 북의 선수가 섞여서 한 팀을 이뤄 치르는 것으로 남북 통일농구는 통산 네 번째이자 15년 만이다. 연합뉴스
▲ 남북통일농구대회에 참가하는 여자 농구 선수단이 4일 오전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이날 오후에 열리는 남북통일농구 여자부 혼합경기에 앞서 연습을 하고 있다. 혼합경기는 남과 북의 선수가 섞여서 한 팀을 이뤄 치르는 것으로 남북 통일농구는 통산 네 번째이자 15년 만이다. 연합뉴스
▲ 남북통일농구대회에 참가하는 여자 농구 선수단이 4일 오전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이날 오후에 열리는 남북통일농구 여자부 혼합경기에 앞서 연습을 하고 있다. 혼합경기는 남과 북의 선수가 섞여서 한 팀을 이뤄 치르는 것으로 남북 통일농구는 통산 네 번째이자 15년 만이다. 연합뉴스
▲ 남북통일농구대회에 참가하는 여자 농구 선수단이 4일 오전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이날 오후에 열리는 남북통일농구 여자부 혼합경기에 앞서 연습을 하고 있다. 혼합경기는 남과 북의 선수가 섞여서 한 팀을 이뤄 치르는 것으로 남북 통일농구는 통산 네 번째이자 15년 만이다. 연합뉴스
▲ 남북통일농구대회에 참가하는 여자 농구 선수단이 4일 오전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이날 오후에 열리는 남북통일농구 여자부 혼합경기에 앞서 연습을 하고 있다. 혼합경기는 남과 북의 선수가 섞여서 한 팀을 이뤄 치르는 것으로 남북 통일농구는 통산 네 번째이자 15년 만이다. 연합뉴스
▲ 남북통일농구대회에 참가하는 여자 농구 선수단이 4일 오전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이날 오후에 열리는 남북통일농구 여자부 혼합경기에 앞서 연습을 하고 있다. 혼합경기는 남과 북의 선수가 섞여서 한 팀을 이뤄 치르는 것으로 남북 통일농구는 통산 네 번째이자 15년 만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