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근로시간 단축에 인력난… 적자노선 임의 감차… 고양 버스업체 ‘고무줄 운행’

기사 확보 어려워… 배차간격↑
애꿎은 시민들만 불편 가중
市 “감차·감회땐 과태료 부과”

유제원 기자 jwyoo54@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7월 05일 21:00     발행일 2018년 07월 06일 금요일     제7면
고양지역 버스업체가 운전기사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승객 감소는 물론 근로시간 단축까지 시행되자 적자노선 정리 등 대책 마련을 호소하고 있다.

5일 시에 따르면 A 버스업체는 지난 4월부터 적자인 3개 노선을 임의로 감차해 운행 중이다.

이 업체는 고양 대화역∼서울 신촌을 오가는 노선의 경우 인가된 버스가 4대이나 1대만 운행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고양 덕양구 내유동과 서울 신촌역 운행 노선 역시 인가된 14대 중 7대만 운행 중이고, 대화역∼서울역 운행 노선은 8대 중 7대만 운행 중이다.

이같은 감차 운행은 버스는 있으나 운전기사가 부족해 운행할 수 없는데다 지난 1일부터 근로시간 단축으로 더욱 인력 구하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해당 노선버스를 이용하는 주민들이 배차간격이 길어져 불편을 겪는 상황이다..

이 업체는 고양시 전체 38개 노선 중 19개 노선의 인가를 받아 시내버스를 운행 중으로, 적자인 3개 노선만 감차해 운행 중이다. 특히 대화역∼신촌 노선의 경우 운행 때 원가의 30%가량 손해가 발생하는 노선이다.

시는 버스는 있지만, 운전기사 부족 등으로 어려움을 겪어온데다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업체 사정은 이해하지만, 버스 감차나 감회를 허용하지 않고 위반 때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다. 그러나 주당 근로시간을 68시간까지 허용한 탄력근로제 도입으로 현재보다 운전기사를 30%가량 늘여야 하는 상황이어서 쉽지만은 않은 상황이다.

고양지역 운전기사(마을버스 포함)는 현재 1천780여 명으로, 버스업체는 700여 명을 추가로 확보해야 한다. 때문에 근로시간 단축 이전에도 경영에 별 도움이 안 되는 적자노선을 정리하려는 움직임을 보인 버스업체 입장에서는 인력난이 가중되면 적자노선부터 운전기사를 줄일 가능성이 크다. 적자노선은 대부분 벽지나 오지 등 교통이 불편한 지역을 운행하는 노선이어서 이 지역 시민 불편은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근로시간 단축으로 가장 우려하는 것이 버스업체의 적자노선 감차나 감회 운행”이라며 “업체를 상대로 감차나 감회 운행이 없도록 적극 홍보하고 있으나 단시일 내 많은 인력을 확보하기 어려운 상황이라 현실에 맞는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고양=유제원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