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자원공사 시화사업본부, 공공부문 1회용품 사용 줄이기 앞장

구재원 기자 kjwoon@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7월 08일 14:14     발행일 2018년 07월 09일 월요일     제15면

한국수자원공사 시화사업본부는 ‘자연과 환경의 달’인 7월을 맞아 일회용품 사용을 전면 중단하고 재활용제품 우선 구매 등 공공부문 1회용품 사용 줄이기에 앞장서고 있다.

시화사업본부는 ‘일회용품 줄이기 캠페인’ 일환으로 사무실 내 종이컵 사용을 전면 중단하고 텀블러와 머그컵 사용을 생활화할 계획이다.

또 친환경 복사용지를 의무적으로 사용하고, 행사기념품 구입 시 재활용 제품 우선 구매 등 일회용품 줄이기에 앞장서기로 했다.

특히 사무실 인근 커피전문점과 개인 텀블러, 머그컵을 갖고 방문하는 직원에게 음료가격 할인 혜택을 주기로 협의했다.

전시권 시화사업본부장은 “일회용품 사용 규제 필요성은 쓰레기 처리 비용문제를 넘어 일회성 소비행태가 습관화되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매우 시급한 실정이다”며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고 재활용품 사용을 촉진함으로써 ‘저탄소 녹색실천문화’ 확산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밝혔다.

안산=구재원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