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부실시공·추가분담금 논란 오포 ‘양우내안애’아파트 전수조사 한다

한상훈 기자 hsh@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7월 09일 14:18     발행일 2018년 07월 10일 화요일     제14면

부실시공과 추가분담금 논란을 빚는 광주시 오포읍 양우내안애 아파트(본보 6월 5일자 인터넷)에 대해 광주시가 전수조사를 벌이기로 했다.

시는 양우내안애 아파트에 대해 수차례 현장점검을 추진했으나 하자보수가 일부 완료되지 않았고, 지하주차장에서 누수가 발생해 대학교수 등 외부 민간전문가 등과 함께 전수조사를 벌인다고 9일 밝혔다.

앞서 오포문형지역주택조합원 30여 명은 지난 4일 광주시청 시장실 앞 복도에서 아파트 부실시공에 대한 전수조사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지난 2일 내린 장맛비에 지하주차장 천정에서 비 오듯 물이 떨어지고 발목까지 차오른 물로 지하주차장은 물바다가 됐다”며 “발견된 하자만 2만여 건에 달한다. 전문가가 참여하는 전수조사를 통해 제대로 된 집에서 안전하게 살 수 있도록 시가 나서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양우건설은 현관 방화문 내화시험을 마쳤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조합이 지난달 25일 건설화재에너지연구원에 내화시험을 의뢰한 결과 1시간여를 연기와 화염에 견뎌야 하는 방화문이 3분여 만에 녹아내렸다”면서 “입주민들의 안전과 생명이 직결되는 현관 방화문 일체를 KS 규격에 맞는 제품으로 재시공할 수 있도록 조사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분양 당시 지하주차장과 연결되는 ‘원패스’ 아파트라고 홍보했는데 5개 동의 경우 엘리베이터가 지하주차장과 연결돼지 않아 지하 2~3층까지 걸어서 내려가야 하는 상황으로 노약자와 장애인의 인권을 무시했다”고 주장했다.

조합원들은 “양우건설은 시공사 직원과 가족 등 50여 세대를 포함한 188세대의 불법 명의대여 대출을 일으켜 계약금과 중도금 대출액을 공사비로 가져갔고, 15%의 고율이자를 모두 조합에 부담케 하고 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김동철 비대위원장은 “잔잔한 하자는 고치면서 살아가면 된다. 하지만 주민들의 생명과 안전, 건강과 직접적으로 연관된 부분만큼은 입주 전에 반드시 해결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공사인 양우건설 관계자는 “설계한 대로 정상적인 제품으로 공사를 진행했다. 신규 아파트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부분을 부풀리며 확대 해석하고 있다”며 “전수조사로 인한 입주지연은 가뜩이나 입주지연으로 피해를 보는 입주 희망자들을 더욱 어렵게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한상훈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