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군포시, 장애인전용주차구역 ‘스마트 원스톱(One-Stop) 단속시스템’ 구축

차적조회, 과태료부과, 우편발송 등 한 번에

김성훈 기자 magsai@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7월 10일 13:22     발행일 2018년 07월 11일 수요일     제0면

군포시는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 위반 관리 ‘스마트 원스톱(Smart one-Stop) 시스템’을 자체 구축해 장애인 주차구역 위반차량에 대한 단속업무 처리시간이 획기적으로 단축됐다고 10일 밝혔다.

‘스마트 원스톱 시스템’은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 위반차량이 신고ㆍ단속되면 즉시 자동차정보관리ㆍ세외수입정보시스템, e그린우편, 사회보장정보시스템 등 관련 정보시스템과 연계해 차적 조회부터 과태료 부과, 우편 발송까지 한 번에 처리하는 군포시만의 새로운 업무 프로세스다.

기존에는 담당 공무원 1명이 사실 관계 확인 및 과태료 부과 징수 등을 시스템에 일일이 수기 입력해 업무처리에 많은 시간이 소요됐지만, 본 시스템 도입으로 위치 판독ㆍ차량 소유주 확인ㆍ과태료 부과 등을 하나의 시스템에서 처리할 수 있게 돼 업무처리 시간이 3분의 1가량 단축되는 효과를 거뒀다.

또 신고자료 보관 및 업무 정확도도 월등히 향상되는 등 본 시스템의 효율성이 높이 평가되면서 벌써 타 지자체 등에서 벤치마킹을 문의하는 전화가 걸려오고 있다.

김철홍 사회복지과장은 “업무처리에 불편한 점을 개선하기 위해 만든 시스템이 큰 효과를 거두고 있다”며 “앞으로도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 단속 강화를 통해 위반행위 근절 및 장애인 편의증진 등의 인식개선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군포=김성훈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