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늦깎이 아빠 신성우의 반전 라이프

장건 기자 jangkeon@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7월 10일 17:14     발행일 2018년 07월 10일 화요일     제0면

▲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원조 테리우스 신성우의 반전 라이프가 공개된다. MBC
▲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원조 테리우스 신성우의 반전 라이프가 공개된다. MBC
원조 테리우스 신성우의 반전 라이프가 공개된다.

10일 방송되는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는 신성우가 출연해 늦깎이 아빠로서의 면모를 보여준다.

1992년 '내일을 향해'로 가요계에 혜성같이 등장한 신성우는 꽃미남 외모로 단번에 여심을 사로잡으며 가요계의 '테리우스'로 등극했다. 1994년엔 직접 작사, 작곡한 노래 '서시'로 공전의 히트를 기록하며 가요사에 길이 남을 전설이 된 그는 어느새 데뷔 28년 차를 맞았다.

브라운관과 뮤지컬 무대를 넘나드는 믿고 보는 배우가 된 신성우는 여전히 조각 같은 외모를 가졌지만 많은 것이 달라졌다. 말수 없이 우수에 젖은 눈빛으로 앉아있던 테리우스는 어디 가고 '줌마미(美)' 넘치는 이웃집 아저씨가 되어버린 것. 카리스마 대신 편안함 가득한 그의 매력은 뮤지컬 현장은 물론 특히 집에서 더욱 발한다. 아내 도움 없이 혼자 파김치부터 백김치까지 담그는 신성우의 어디서도 본 적 없는 숨겨진 모습을 만나본다.

카리스마의 상징, 터프가이의 대명사인 신성우의 수염을 함부로 잡아당기는 남자가 있다. 그는 바로 지난 1월에 태어난 아들 '태오'. 지난 2016년 16세 연하의 아내와 결혼한 그는 결혼 1여 년 만인 나이 50세에 마침내 아들이 태어났다. 투박한 손으로 아들 이유식을 챙기고, 기타 대신 동화책을 들고 바이크 대신 보행기를 조종한다.

터프가이의 대명사였던 신성우가 아들이 태어난 이후 180도 바뀐 데에는 이유가 있다. 9살 어린 나이에 겪어야 했던 부모님의 이혼과 그로 인한 아버지의 부재는 신성우에겐 씻을 수 없는 상처였기 때문에 본인의 아이에게는 같은 아픔을 물려주고 싶지 않아 결혼도 신중을 기했다. 마침내 태어난 아들에게만은 아버지라는 존재의 든든함을 알려주고 싶다는 그는 6개월 된 아들과 소주를 기울일 생각에 벌써부터 설렌다. 못 말리는 '아들 바보' 신성우의 육아일기를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최초 공개한다.

신성우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외모로 유난히 여성 팬이 많이 따랐다. 그의 인기의 뒷면에는 남모를 고통이 있었는데, 번호를 바꿔도 밤낮으로 걸어오는 전화와 수백 개의 아이디로 SNS에 올리는 근거 없는 비방들과 집 앞까지 찾아와 부리는 행패가 무려 20년간 지속됐다.

자신만 괴롭힐 때는 '유명인으로 사는 숙명이겠거니'하고 참을 수 있었지만, 스토킹은 결혼 후 극에 달했다. 아내는 물론이고 아이를 위협하는 협박까지 서슴지 않는 스토커 때문이다. 신성우는 가족들을 두고 스케줄을 가야 할 때면 창문과 현관문의 잠금 장치를 다 확인한 후에야 집을 나서는데, 연예인의 가족이 아니었다면 겪지 않아도 될 일까지 겪게 한 것이 그는 내내 미안하다. 오랜 기다림 끝에 만난 아내와 아들인 만큼 앞으로 함께할 시간 동안은 행복만 주고 싶다는 신성우에게 가족은 하루를 뜨겁게 살아가는 이유이자 힘이다.

한편, 이 날 방송에서는 몸이 불편한 어머니를 위해 신성우가 더욱 신경 써서 꼼꼼하게 준비한 러브 하우스도 처음 공개된다.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는 오늘(10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장건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