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흥시, 스마트시티 국가전략프로젝트 실증도시 선정

이성남 기자 sunlee@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7월 10일 17:33     발행일 2018년 07월 11일 수요일     제12면
▲ 시흥,스마트시티 국가전략프로젝트」
시흥시가 스마트시티 실증도시로 선정됐다.

국토교통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데이터 기반 스마트시티’ 연구개발 사업의 실증도시로 시흥시와 대구광역시를 선정했다고 10일 밝혔다.

스마트시티 국가전략 프로젝트는 공통 핵심기술 개발과제와 2개 실증연구과제로 구성되며, 올해부터 2022년까지 1천159억 원의 연구비를 투입해 한국형 스마트시티 데이터 허브 모텔을 개발하는 연구사업이다.

스마트시티 국가전략 프로젝트 사업단은 세부연구과제를 수행할 연구기관 및 기업을 공모해 8월부터 본격적인 연구에 착수할 계획이다.

시흥시는 ‘비즈니스 창출형’으로 에너지, 환경, 복지 등 새로운 산업을 스마트시티에 적용하기 위해 중소규모의 도시에서 리빙랩(Living Lab) 형태로 연구한다.

‘지속가능한 스마트 프로슈밍 시티’를 연구목표로 제시한 시흥시는 지역산업의 쇠퇴, 고령인구 증가, 도시 과밀 등 중소도시의 보편적 특성을 다양하게 보유하고 있어 실증연구의 적합성을 인정받았다.

이에 따라 시는 스마트시티과를 신설하고, 리빙랩은 2만 3천여 명의 시민이 참여해 환경, 에너지, 생활복지 등을 시흥 도시정보통합센터와 연계해 배곧신도시에 적용키로 했다.

시 관계자는 “정부 예산 263억 원과 민간투자 포함 278억 원을 추가 투자해 사업의 완성도를 높이고, 본 연구를 기반으로 정왕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서울대 스마트캠퍼스, V-City 조성사업 등 시 핵심사업과 연계해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흥=이성남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