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서울대 여왕벌' 이시원 누구? 발명왕부터 멘사 회장 父까지

설소영 기자 wwwssy@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7월 11일 07:40     발행일 2018년 07월 11일 수요일     제0면

▲ tvN '뇌섹시대 문제적남자' 배우 이시원 방송 캡처. tvN
▲ tvN '뇌섹시대 문제적남자' 배우 이시원 방송 캡처. tvN
배우 이시원이 뇌섹녀 면모를 뽐냈다.

이시원은 지난 10일 방송된 tvN '뇌섹시대 문제적남자'에 자신의 스펙을 공개했다. 그는 서울대 출신으로 학사 뿐만 아니라 석사까지 거쳤다. 이외에도 이시원은 4살 때 첫 발명을 시작했고 특허 출원도 무려 6개나 했다.

이시원은 4살 때부터 아버지를 따라 발명을 시작해 총 6개의 발명품 특허를 출원한 이시원은 현재 구두 디자인에도 도전 중이다.

특허를 출원한 발명품 중 하나는 앰풀 병의 유리 파편 유입 방지를 위한 장치였다. 이시원은 "유리 파편이 체내에 들어가서 괴사가 생겼다는 기사를 봤다. 무서워서 그걸 방지할 수 있는 방법이 뭐가 있을까 생각하다 고무 마개를 중간이 끼우는 걸 발명했다"고 설명했다.

이시원은 아버지가 멘사 회장 출신이라는 사실과 필기구에 끼워쓰는 교정 기구를 발명한 장본인임을 밝히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서울대학교 경영학 학사를 취득하고, 진화 심리학 석사를 전공한 사실도 전했다.

이시원은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후 대학원에서 진화심리학을 전공한 재원이다. 이시원은 "경영대학을 들어갔는데 나와 정말 안 맞더라. 찾고 찾다가 사회대 인류학과 수업을 들었다. 사회대의 음습한 분위기와 고뇌에 찬 퍽퍽한 표정이 멋있고 내가 동경하는 모습이었다. 이게 바로 내가 원하던 대학 생활의 모습이라고 생각해 복수전공을 시작했다"고 경영학과에서 진화 심리학으로 전공을 바꾼 이유를 털어놨다.

설소영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