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육대 재학생, ‘샤워볼 살균기’ 세계 첫 개발

하지은 기자 zee@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7월 11일 15:57     발행일 2018년 07월 12일 목요일     제0면
▲ ALL CLEAN 투윈 살균기 (1)
▲ ALL CLEAN 투윈 살균기


삼육대학교는 경영정보학과 황유진 학생(2학년)이 세계 최초로 샤워볼 살균기를 개발해 중소벤처기업부와 특허청이 공동주관하는 ‘창의적 지식재산(디자인) 사업화 지원사업’에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이 사업은 대학(원)생의 창의적인 지식재산을 발굴해 1인 창조기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것이다.

사업에 선정된 황씨는 ▲멘토링 ▲창업교육 ▲아이디어 검증 ▲지식재산 권리화 ▲전시지원과 함께 1천만 원의 사업비를 지원받는다.

황씨가 개발한 아이템은 샤워볼(샤워타월)과 칫솔을 UV-C 및 건조풍으로 복합 살균하는 ‘ALL CLEAN 투윈 살균기’다. 샤워볼의 세균오염에 대한 심각성이 언론을 통해 제기돼 왔지만, 정작 전용 살균기는 없다는 점에 착안했다. 여기에 칫솔살균 기능도 접목해 편의성과 활용도를 높였다.

▲ ALL CLEAN 투윈 살균기 (3)
▲ ALL CLEAN 투윈 살균기
특히 황씨는 살균 사각지대가 생기지 않도록 모터를 달아 샤워볼을 360도 회전할 수 있는 기술을 적용했다. 이러한 기술이 접목된 살균기도 전례가 없어 해당 기술을 특허 출원할 예정이다.

황씨는 OEM 방식으로 제품을 생산하고, 오픈마켓, 전자제품 판매점, 홈쇼핑, 신축주택 계약을 통해 판매해 연간 34억 원의 매출을 올리겠다는 구체적인 방안도 사업계획서에 제시했다.

▲ 삼육대 황유진 학생 (2)
▲ 삼육대 황유진 학생
황씨는 “실생활에서 느꼈던 불편함을 해결하기 위한 아이템이 시제품 제작까지 이를 수 있어 매우 기쁘다”며 “실제 판매로 이어져 민감성 피부질환을 겪는 이들에게 도움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황씨는 창업오디션과 해외창업연수 등 교내 창업지원단이 주최한 각종 지원 프로그램에 참여해 창업에 대한 꿈과 전문성을 키웠다. 이번 공모 과정에서는 사업계획서 작성과 멘토링 등을 학교로부터 지원받았다.

남양주=하지은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