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22회 BIFAN, 역대급 레드카펫 게스트 공개

오세광 기자 sk816@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7월 11일 20:40     발행일 2018년 07월 12일 목요일     제0면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집행위원장 최용배, 이하 BIFAN)가 개막식에 앞서 진행되는 레드카펫 행사에 국내외 영화계 인사들이 총출동해 개막식에 대한 기대가 고조되고 있다.

오는 12일 오후 8시 열릴 개막식에 앞서 진행되는 레드카펫 행사에는 사회자인 배우 최민호와 임지연에 이어 개막작 ‘언더독’의 오성윤, 이춘백 감독과 배우 박철민 그리고 22회 BIFAN의 배우 특별전의 주인공인 정우성이 부천을 찾는다. 올해 국제경쟁섹션인 부천 초이스 장편의 심사위원인 바바라 크램튼과 다카하시 히로시 감독, 변영주 감독, 배우 김강우, 국내경쟁섹션 코리안 판타스틱 장편의 심사위원 박해영 작가 그리고 국내외 단편 경쟁섹션의 심사위원의 배우 김재욱 등이 레드카펫을 밟는다.

개막을 축하하며 국내 정상급 배우들도 부천을 찾을 예정이다. VR 상영작 ‘나인데이즈’의 주연배우 송윤아와 한상진, ‘오늘도 위위’의 선우선, ‘쏘 쏘리’의 진선규, ‘청춘빌라 살인사건’의 김영호와 ‘하쿠나마타타폴레폴레’의 박호산, ‘김녕회관’의 알베르토 몬디, 배우가 아닌 감독으로 레드카펫을 밟을 구혜선과 일본에서 맹활약 중인 강지영, 얼마 전 칸 초청으로 화제를 모은 유태오가 함께한다.

레드카펫이 끝나면 최민호와 임지연의 사회로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의 개막식이 진행되고, 개막작 ‘언더독’의 상영으로 공식적인 행사가 마무리 된다.

국내외 영화인들의 축하로 화려한 문을 여는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는 12일부터 22일까지 11일간 부천시 일대에서 개최된다.

부천=오세광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