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하철에서, 주차장에서…만취해 잠든 사이 '슬쩍'

한 달 새 7차례 범행 끝에 경찰에 붙잡혀

연합뉴스 webmaster@ekgib.com 노출승인 2018년 07월 12일 10:00     발행일 2018년 07월 12일 목요일     제0면
주차된 차 안이나 지하철에서 잠이 든 취객들의 주머니를 노린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일산동부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A(36)씨를 구속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6일 오전 1시 50분께 고양시 일산동구의 한 공영주차장에 주차된 차에서 잠이 든 피해자 B씨의 목걸이와 휴대전화, 현금 등 500여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치는 등 이달 초까지 약 한 달간 7차례에 걸쳐 1천400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주로 만취한 사람이 잠이 들면 누가 몸을 뒤져도 잘 모른다는 사실을 이용해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해 고양시 일산서구 탄현동의 한 원룸텔에서 숨어 지내던 A씨를 검거했다.

또 A씨에게서 물건을 넘겨받은 장물 매입업자도 수사과정에서 검거해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은 A씨에게 여죄가 있을 것으로 보고 동일한 수법의 사건에 대한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차량이나 지하철 안에서 술에 취해 잠을 자게 되면 범죄의 피해자가 될 확률이 높다"면서 "과도한 음주를 자제하고 소지품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