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성남시, 올해 2학기부터 고교 무상급식 전면 시행

정민훈 기자 whitesk13@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7월 15일 14:32     발행일 2018년 07월 16일 월요일     제13면


성남시는 올해 2학기부터 고등학교 무상급식 전면 시행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시는 지난 11일 은수미 시장의 결재를 통해 그동안 사립유치원(공립은 경기도교육청 지원)과 초·중학교를 대상으로 한 무상급식 지원을 고등학교로 확대하기로 했다. 성남지역 36개 고등학교 2만 6천499명이 혜택을 보게 됐다.

2학기분 소요 예산은 69억 원(연간 140억 원)으로, 거주지와 관계없이 지역 내 고등학교에 다니는 모든 학생에 1인당 하루 3천100원, 월정액 6만 5천 원을 학교 급식비로 지원한다.

이를 위해 오는 8월 성남시의회와 협의를 거쳐 추가경정예산에 사업비를 확보할 계획이다.

은수미 시장은 “고교생들의 무상급식은 고등학교 의무교육을 향한 첫 단추”라며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성장기 학생들에게 질 높은 급식을 제공해 시민에게 더욱 신뢰받는 행정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앞서 성남시 무상급식 지원 사업은 2007년 초등학교 1학년을 대상으로 점차 확대되면서 2013년부터는 의무교육 대상자 모두가 혜택을 보고 있다. 올해는 209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사립유치원 78개 원, 초등학교 72개교, 중학교 46개교 등 모두 총 196개교(원), 8만 1천195명에게 무상급식을 지원하고 있다.

성남=정민훈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