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천교육지원청부설 영재교육원 재능기부, 오늘은 내가 과학 선생님!

김정오 기자 jokim0808@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7월 16일 10:14     발행일 2018년 07월 17일 화요일     제0면
▲ DSC00644


이천교육지원청 부설 영재교육원은 지난 14일 대회의실 등 4곳에서 봉사활동 프로그램 일환으로 ‘2018 신나는 과학실험 체험교실’을 열었다.

이번 행사에는 이천지역 초등학교 3학년 학생 중 온라인 모집을 통해 선정된 100명의 학생과 학부모, 지도강사, 영재교육원 학생 등 모두 200여 명이 참여했다.

신나는 과학실험 체험교실은 영재교육원 학생들이 ‘나는 연구자’ 수업을 통해 각자 관심 있는 실험을 직접 선정하고 연구하는 과정에서 나온 결과물로 텀블윙 만들기, 3D 홀로그램 만들기 등 20개 활동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특히 영재교육원 학생들은 실험만 한 것이 아니라 초등학교 3학년 학생들에게 쉽게 과학적 원리를 가르치기 위해 수차례 발표 연습을 했으며, 안전한 체험 활동을 위해 학생 스스로 위험 사항을 점검하기도 했다.

영재교육원 학생은 “내가 아는 것을 누군가에게 알려주고 가르쳐 주는 것이 상당히 기분이 좋았고, 그 활동에서 전문가가 된 것 같았다”며 소감을 전했다.

김지환 교육장은 “이번 행사가 이천지역 초등학생들에게는 과학체험교육 기회가 됐을 것”이라며 “영재교육원 학생들에게는 자기주도적 학습 및 재능기부를 통해 작게나마 사회에 공헌할 기회가 됐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천=김정오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