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미스함무라비' 출연진, 막방 본방사수 독려 샷&종영 소감

장건 기자 jangkeon@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7월 16일 14:20     발행일 2018년 07월 16일 월요일     제0면

▲ '미스함무라비' 출연진이 막방 본방사수 독려 샷과 함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스튜디오 앤 뉴
▲ '미스함무라비' 출연진이 막방 본방사수 독려 샷과 함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스튜디오 앤 뉴
시청자들에게 무한 공감을 일으키며 모두의 인생드라마로 자리 잡은 '미스 함무라비'가 막을 내린다.

JTBC 월화드라마 '미스 함무라비'(극본 문유석 연출 곽정환 제작 스튜디오앤뉴)가 16일 최종회를 앞두고 생동감 넘치는 연기로 생활밀착형 법정 드라마다운 공감을 불어넣었던 배우들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열혈 판사 박차오름을 연기하며 약자들의 목소리를 대변했던 고아라는 인생 캐릭터를 다시 썼다. 고아라가 아닌 박차오름은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싱크로율 높은 열연으로 공감을 자아냈다. 이는 고아라에게도 의미가 남다를 터. 고아라는 "'미스 함무라비'와 박차오름을 통해 새롭게 배우고 느낀 것들을 시청자들께서도 고스란히 느끼셨을 것이라 생각한다. 의미 있는 작품에 참여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하다. 함께 한 모든 분들의 진심이 잘 전달된 것 같아 더없이 행복하다"며 "16회로 막을 내리지만 '미스 함무라비'를 잊지 말고 항상 기억해주셨으면 좋겠다. 그동안 놓치지 않고 본방 사수하며 지켜봐 주신 시청자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모두 사랑한다"고 감사를 전했다.

원칙주의자 임바른을 통해 진일보한 연기력을 선보인 김명수도 고아라와 함께 극을 이끌어가며 '청춘'의 진정한 의미를 보여줬다. 김명수는 "어쩌면 당연하지만 당연하지 않은 것을 생각하고, 나를 되돌아보는 기회가 됐던 작품이다. 박차오름, 임바른, 한세상 판사 같은 사람들이 더욱 많아졌으면 좋겠다. 이 작품을 보신 분들이 현실에서 벗어나 잠깐이라도 소소하고 잔잔한 힐링을 얻으셨다면 더할 나위 없을 것 같다"는 깊이가 다른 소감을 남겼다. 이어 "임바른을 만나, 임바른을 연기할 수 있어 행복했다"고 덧붙였다.

성동일은 "지금 이 시점에서 꼭 해야 할 이야기를 하는 '미스 함무라비'를 함께 하면서 많은 것들을 느끼고 생각하게 됐다. 아마 많은 시청자들이 '미스 함무라비'를 사랑해주셨던 이유도 같지 않을까. 한세상을 통해 이 세상을 바라봤던 시간이 의미 있고 소중했다. 오래도록 머리가 아닌 가슴에 남을 작품이 될 것 같다"고 전했다. 따뜻하고 인간적인 한세상을 연기하며 진짜 어른의 품격을 보여준 성동일은 매회 뭉클한 감동과 여운을 선사했다.

류덕환은 법원을 휘젓고 다니는 '걸어 다니는 안테나' 정보왕으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속기 실무관 이도연(이엘리야)과의 로맨스는 풋풋한 설렘을 선사하기도 했다. 류덕환은 "재미있게 할 수 있는 작품이라 믿고 임했는데 그 이상의 즐거움을 얻었다. 작가님과 동료 배우, 감독님을 비롯한 모든 스태프들이 오래 기억에 남을 것 같다. 성원에 감사드린다"고 마음을 전했다.

알파고급 능력을 갖춘 속기 실무관 이도연을 연기하며 걸크러쉬 매력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은 이엘리야는 "사람에 의한, 사람을 위한 따뜻한 법정 드라마 '미스 함무라비'가 남긴 여운과 감동을 오래도록 잘 간직해 주셨으면 좋겠다. 서로에 대한 진실한 마음만으로 사랑을 이뤄낸 '보도 커플'과 판사님들의 눈과 손이 되어주는 멋진 '이도연'을 연기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 인간의 선의를 향한 용기 있는 발걸음을 우리 함께 오래도록 걷고 싶다"는 진지한 성찰로 '미스 함무라비'의 의미를 짚었다.

날카로운 통찰력으로 현실을 담아내며 시청자들에게 공감을 선사했던 '미스 함무라비'는 철옹성 같은 현실에 대항해 기꺼이 계란으로 바위를 쳤던 박차오름(고아라)을 향한 징계 절차가 시작되며 위기감이 증폭됐다. '세상 바르고 옳은' 민사44부가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을지 단 1회를 남겨둔 '미스 함무라비'의 결말에 관심이 쏠려있다.

'미스 함무라비' 최종회는 오늘(16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장건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