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양수중학교 자유학년제 프로그램 실학학습연극 ‘새로운 세상을 꿈꾸는 아이들의 이야기’

장세원 기자 seawon80@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7월 17일 16:49     발행일 2018년 07월 18일 수요일     제0면
▲ KakaoTalk_20180714_104858446

양수중학교은 지난 14일과 16일 실학박물관 열수홀에서 자유학년제 프로젝트인 ‘실학연극소풍?새로운 세상을 꿈꾸는 아이들의 이야기’ 공연을 펼쳤다.

이번 프로젝트는 실학박물관과 연계하여 진행되는 두 번째 자유학년제 프로젝트로 학생들이 연극이라는 매체를 통해 실학과 실학자들의 삶과 사상에 대해 알아보고, 직접 주제를 선정하여 연극을 기획하고 체험함으로써, 참여 중심의 주된 목표가 되는 자유학년제의 취지를 살릴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이번 연극을 위해 학생들은 총 17주차 실학과 연극 수업을 소화했고, ‘실학’에 보다 친숙하게 접근하기 위해 실학박물관과 다산 정약용 선생의 고향인 마재 마을을 견학하는 시간을 가졌다.

공연에 참여한 학생들은 “놀이 같은 수업을 통해 연극 무대에 설 기회를 갖게 된 잊지 못할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사람들 앞에 나서는 것을 못하는 성격이었는데 이번 연극진행을 통해 말하는 능력이 늘었고, 중학교에 진학해서 무언가를 함께 만들어가는 인생의 출발점이 된 것 같다”며 소감을 밝혔다.

권오경 교장은 “이번 프로젝트가 자유학년제 취지에 맞게 자신의 적성과 진로를 고민하며 체험중심을 통한 다양한 세상 경험을 쌓아 자기주도적 학습 능력을 키우는 하나의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양평=장세원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