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BO-대한적십자사, 리그 후반기부터 ‘드림세이브’ 실시

이광희 기자 khlee@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7월 17일 17:59     발행일 2018년 07월 17일 화요일     제0면
▲ 오 모 어린이 후원 이미지.KBO 제공
▲ 오 모 어린이 후원 이미지.KBO 제공


KBO가 리그 후반기가 시작되는 17일부터 대한적십자사와 연계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드림세이브(Dream Save)’를 실시한다.

2015년과 2017년에도 진행된 ‘세이브가 아이들의 소중한 꿈을 지킨다’는 메시지가 담긴 드림세이브는 KBO리그 경기에서 기록되는 1세이브마다 20만 원의 기부금을 적립하고 목표 세이브를 정해 해당 금액만큼 후원하는 기부 프로그램이다.

KBO와 대한적십자사는 올 시즌 후원 아동으로 11살의 오모 어린이를 선정했다. 이 어린이의 가족은 기초생활수급자로 보호를 받고 있지만, 아버지는 고혈압과 무릎 관절염으로 인해 근로를 할 수 없는 상황임에도 압류가 걸려 있는 트럭 차량 때문에 월 수급비가 적고,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 일용직 근로를 하던 어머니도 고혈압과 자궁암 판정을 받아 정상적인 생활이 어렵다.

가족 4명이 함께 살고 있는 집은 시장 창고를 개조한 곳으로, 화장실이 없어 시장 안에 있는 공용화장실을 사용해야 하고, 벽에 도배지 대신 전단지를 붙여 화재에 취약한 환경이다. 거주지 이전을 위해 전세임대주택 입주 대상으로 선정됐지만, 보증금이 없어 이사마저 불가능한 상황이다.

KBO와 대한적십자사는 오 모 어린이 가족과 같이 주거 환경 개선이 필요한 가정을 위해 후원 목표액을 1천만 원으로 정하고 50세이브에 도달하면 후원금을 전달할 예정이다. 개별 후원도 가능하다.(문의전화 1577-8179)

한편, 이번 드림세이브는 2018년 대한적십자사 홍보대사로 선정된 KT 엄상백, SK 김동엽 등 KBO 리그 10개 구단 선수들이 출연한 홍보 영상도 함께 제작돼 의미를 더한다.

이광희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