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딸 바보'…'사람이 좋다' 강레오 "페미니스트? 여성 문제가 심각해"

설소영 기자 wwwssy@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7월 18일 08:06     발행일 2018년 07월 18일 수요일     제0면

▲ MBN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캡처. MBN
▲ MBN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캡처. MBN
강레오 셰프가 '페미니즘'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

강레오는 지난 17일 방송된 MBN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한국에서 여성 문제가 심각하다고 뉴스화가 되고 있다"고 운을뗐다.

그는 "나는 '페미니스트'는 아니었는데, 딸을 키우다 보니 '페미니스트'들의 이야기를 듣게 되고, 동의하게 되더라. 나도 이러다 '페미니스트'가 되는 게 아닌가 싶다"고 털어놨다.

강레오의 아내 박선주는 "딸 에이미에게 '너는 저런 아빠가 있어서 부럽다'고 얘기하곤 한다. 딸 바보를 넘어선 딸 노예"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설소영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