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원시 관내 방범 취약지역에 비상셀 25개소 설치한다

김승수 기자 water@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7월 19일 00:05     발행일 2018년 07월 19일 목요일     제0면
▲ 방범 취약 지역에 설치된 비상벨
▲ 방범 취약 지역에 설치된 비상벨

수원시가 관내 어린이 보호구역 등 방범 취약 지역 25개소에 비상벨을 설치한다.

수원시는 8월 말까지 일월·당수·지동초등학교 부근, 샘터·마루터기 어린이공원 부근 등 관내 경찰서에서 비상벨 설치를 요청한 25개소에 비상벨을 설치할 예정이다. 시 예산 5천200만 원을 투입한다.

위험에 처한 시민이 비상벨을 누르면 곧바로 24시간 운영되는 수원시 도시안전통합센터 CCTV 통합관제상황실과 연결된다. 상황실에 근무하는 관제요원은 경찰서·소방서에 해당 응급상황을 통보해 현장출동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한다.

비상벨 설치가 완료되면 수원시 관내 방범 비상벨은 43개가 된다. 수원시는 지난해 18개소에 비상벨을 설치한 바 있다.

수원시는 앞으로 매년 25개소 이상 비상벨을 추가로 설치해 범죄사각지대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비상벨은 위급한 상황에 놓인 시민을 보호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양경환 도시안전통합센터장은 “범죄 취약 지역에 방범 비상벨을 설치해 범죄로부터 시민을 보호하겠다”면서 “시민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안전도시 수원’을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김승수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