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택시 안중·포승·청북지역 수돗물 공급 정상화, 비상대책반 운영 재발방지위해 최선

김덕현 기자 dhkim@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7월 22일 15:12     발행일 2018년 07월 23일 월요일     제13면
▲ 평택시  급수불량에 따른 비상급수1

폭염이 이어지는 가운데 단수까지 이어져 불편을 겪었던 평택 서부지역(본보 7월20일자 10면)에 물 공급이 정상화됐다.

시는 안중, 포승, 청북 등 서부지역의 물 공급 중단사태 해결을 위해 총력을 펼쳐온 결과 지난 21일 오후부터 물이 정상 공급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물 공급 중단 4일 만이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연일 지속되는 폭염속에 물사용 급증으로 물 중단 사태가 발생하자 원인을 찾아내고, 일련의 사태에 대한 피해 상황 파악을 위해 4일간 수차례 간부공무원들과 긴급회의를 소집해 대책마련에 총력을 기울여 왔다.

특히 정 시장은 빠른 사태 해결을 위해 19일 원유철ㆍ유의동 국회의원과의 정책간담회를 마치자마자 긴급히 두 국회의원과 함께 수자원공사를 직접 찾아가 물 공급량 확대를 요청하고 긴급 언론브리핑을 통해 피해원인과 앞으로의 대책을 모든 언론에 공개하며 물 절약을 위한 시민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하기도 했다.

이어 경기도 및 용인, 수원, 화성 지자체장과 협조체계를 마련하고 물 공급량을 늘리는데 주력했으며 SNS를 이용해 단수 발생에 따른 대시민 홍보도 병행했다.

또한 급수차와 소방차, 트럭 등을 동원, 생수(4만2천병), 병에 들은 물(17만병)을 아파트와 주택 등 식수와 생활용수 부족으로 고통받고 있는 피해세대에 신속하게 전달해 주민들의 어려움 해소에 적극 노력했다.

시는 재발방지를 위해 비상대책반을 운영, 일일상황을 모니터링하는 한편 안중 송수관로 복선화 및 송담지구 급수체계 전환으로 안정적인 광역상수도 용수를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정장선 시장은 “폭염 속 단수로 불편함을 겪으셨을 시민들께 죄송스럽다”며 “안정적인 광역상수도 용수 확보, 가압장 등 설비를 신속하게 정비해 재발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평택=김덕현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