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도지사 후보 선거비용 지출액 이재명 38억·남경필 35억·김영환 9억

박준상 기자 parkjs@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7월 22일 20:51     발행일 2018년 07월 23일 월요일     제1면
▲ 후보별 선거비용 내역 -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 제공
▲ 후보별 선거비용 내역.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 제공

6ㆍ13 지방선거 당시 경기도지사 후보자들의 선거비용 지출 총액이 87억여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도지사 선거에 출마한 후보자의 선거비용 지출 총액은 87억3천514만 원이다. 후보자 1인당 평균 지출액을 보면 17억4천702만 원에 달하는 셈이다.

선거 당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38억여 원을, 자유한국당 남경필 후보는 35억여 원을, 바른미래당 김영환 후보는 9억여 원을 썼다. 이번 도지사 선거비용은 2014년 6ㆍ4 지방선거 당시 선거비용인 77억여 원보다 10억 원가량 증가했다.

각 후보자와 정당 지출내용은 오는 10월 22일까지 중앙선관위 홈페이지에 공개된다.

한편 경기도교육감 선거의 경우 총 139억9천519만 원을 지출, 후보자 1인당 평균 27억9천903만 원을 쓴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4년 6ㆍ4 지방선거 당시 선거비용인 133억여 원보다 7억 원가량 증가한 수치다.

박준상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