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계숙 동두천시의원, 5분 발언 '최용덕 시장 별정직 비서진 임용 반대'

송진의 기자 sju0418@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7월 22일 19:29     발행일 2018년 07월 23일 월요일     제0면
▲ 정계숙 의원

정계숙 동두천시의원(자유한국당ㆍ가선거구)이 지난 20일 열린 제 273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최용덕 시장의 별정직 비서진 4명 임용’에 대한 취소 및 재검토를 촉구했다.

정 의원은 “별정직 공무원 정원 책정은 일반직 공무원의 임용이 곤란한 경우 한하고 그 수는 정원책정 기준에 따라 최소한의 범위에 그쳐야 한다”며 “그러나 최용덕 시장은 별정 6급 비서실장과 운전직과 여비서를 별정 7급으로 교체, 민원상담관 별정 6급 추가 임용, 행정 7급 수행비서 1명 등 비서진 5명을 거느리기 위해 행정기구 및 정원조례를 개정하려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 10일 개정 안에 대한 재검토를 분명하게 요구했지만 시의회 의견을 묵살하고 같은 내용의 조례안을 임시회 안건으로 제출했다”며 “선거때 도와준 사람에게 나눠 주기식 정치적 임용을 하겠다는 것인지 의문이며 최용덕 시장은 소통과 협치로 시정을 이끌어 가겠다 하면서 일방적이고 독선적인 업무를 시작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우리 시는 민선시장이 4명의 비서진을 임용한 적은 단 한번도 없었다”며 “경기도내 31개 시군중 별정 비서진이 없는 곳은 6곳, 1명인 곳도 8곳, 2명인 곳은 8곳 등 우리시 보다도 재정자립도가 훨씬 높고 공무원수가 배가 넘는 시군에서도 최소 인원의 별정직 비서진을 두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9급에서 7급으로 승진은 최소 5~7년, 6급 승진은 14년 이상이 걸리는데 공무원 출신 시장이 하루아침에 6급, 7급 비서진 4명을 임용하는 것은 납득이 안된다”며 “이는 600여 공직자의 사기를 저하시킬 뿐만 아니라 시민의 기대를 저버리는 것으로 이제라도 행정기구 및 정원조례 개정안에 대해 취소 및 재 검토를 해주실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동두천=송진의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