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교수 채용비리·횡령 혐의…경인여대 전 총장 소환 조사

김길자 전 총장 피의자 신분 조사서 혐의 대부분 부인

연합뉴스 webmaster@ekgib.com 노출승인 2018년 07월 23일 10:47     발행일 2018년 07월 23일 월요일     제0면
교수 채용비리와 업무상 횡령 혐의를 받는 경인여대 전 총장이 최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인천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20일 업무방해 및 업무상 횡령 혐의로 김길자(77·여) 전 경인여대 총장을 소환해 조사했다고 23일 밝혔다.

김 전 총장은 2014년부터 2016년까지 경인여대 총장으로 재직할 당시 교수 채용 과정에서 각종 비리를 저지르고 학교 운영비를 빼돌린 혐의 등을 받고 있다.

당시 김 전 총장의 입김에 의해 채용된 교수 중에는 전직 국무총리의 딸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총장은 최근 경찰 조사에서 관련 혐의를 모두 부인하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1∼2차례 김 전 총장을 다시 소환해 혐의 입증을 위한 추가 조사를 벌인 뒤 부정 채용 의혹을 받는 교수들도 불러 차례로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교육부는 대학 운영 비리 의혹이 제기된 경인여대를 대상으로 올해 4월 실태 조사를 벌여 류화선 현 총장과 김 전 총장을 파면하라고 학교 법인 측에 요구했다.

교육부는 김 전 총장이 교수를 포함한 교직원들에게 인사 평가를 빌미로 대학발전기금 기부를 강요하거나 성과급을 과도하게 지급한 뒤 일부를 되돌려받은 사실을 적발했다.

법인 임원진은 교육부 승인 없이 법인 명의로 부동산을 매입하거나 법인 회계에서 지출해야 할 비용을 학교 회계에서 빼서 쓴 것으로 조사됐다.

류 총장은 김 전 총장에게 인센티브 명목으로 성과급을 부당하게 지급하거나 교수 채용 과정에 개입한 사실도 드러났다.

경찰은 이달 10일 경인여대 총장실, 김 전 총장이 사용한 명예총장실, 기획처 등지를 압수수색해 각종 회계 자료와 교수 채용 자료 등을 확보했다.

경찰 관계자는 "김 전 총장을 최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며 "몇 차례 추가 조사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