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육대, ‘장애인 예술의 이해’ 교양과목 국내 첫 개설

하지은 기자 zee@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7월 23일 13:36     발행일 2018년 07월 24일 화요일     제0면
▲ [사진] 삼육대학교


삼육대학교(총장 김성익)는 국내 대학 중 처음으로 장애인 예술 분야의 전문가를 양성하는 ‘장애인 예술의 이해’ 교양과목을 개설한다고 23일 밝혔다.

오는 2학기부터 도입되는 이 과목은 장애인 예술에 대한 이해와 이론 정립, 정책 개발을 통해 해당 분야의 전문가를 양성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수업은 15주차 과정으로 ▲장애인 예술의 이론 ▲한국 장애인 예술 ▲해외 장애인 예술 ▲장애인 예술의 마케팅ㆍ교육ㆍ운동ㆍ문학ㆍ발전 방향 등 장애인 예술 전반을 이해하고 전문성을 기를 수 있도록 구성됐다.

강의는 한국장애예술인협회 방귀희 회장이 맡는다. 방 회장은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이 ‘문화 올림픽’으로 성공하면서 장애인 예술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면서 “이에 대한 기본교육이 요구돼 과목을 개설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삼육대 스미스교양대학 김용성 학장은 “해당 교과목 개설을 계기로 장애인 예술에 대한 새로운 학문적 논의가 이뤄지고, 장애인 이미지 제고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남양주=하지은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