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택직할세관 2018년 상반기 평택·당진항 수출입 동향

김덕현 기자 dhkim@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7월 23일 18:12     발행일 2018년 07월 24일 화요일     제0면
올 상반기 평택ㆍ당진항을 통한 대외 무역수지는 전년 동기 대비 적자폭이 크게 확대됐다.

23일 평택직할세관에 따르면 상반기 평택ㆍ당진항을 통한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2.1% 감소한 137억8천900만 달러, 수입은 20.7% 증가한 217억9천2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에 따른 대외 무역수지는 80억300만 달러 적자(전년 동기대비 41억600만 달러 증가)로 확대됐다.

무역수지 적자폭의 확대는 국제유가 강세로 인한 가스류 수입가격 상승(7억9천600만 달러)과 자동차(18억4천300만 달러) 및 평택고덕산업단지 반도체 설비(10억1천300만 달러) 수입증가에 기인한 것으로 파악됐다.

품목별로 보면 수출은 자동차(46억2천만 달러), 전자부품(29억5천700만 달러), 자동차 부품(5억9천900만 달러), 편광필름(4억9천500만 달러)으로 나타났고 수입은 자동차(50억1천400만 달러), 가스류(36억4천300만 달러), 전기ㆍ전자(28억900만 달러), 철강ㆍ금속(14억9천만 달러) 순이었다.

국가별 수출입 동향은 수출은 중국(43억7천400만 달러), 미국(16억5천만 달러), 베트남(8억9천400만 달러), 호주(4억800만 달러), 독일(3억5천100만 달러) 순으로 나타났고 수입은 중국(42억4천400만 달러), 일본(30억800만 달러), 미국(28억7천400만 달러), 독일(28억3천600만 달러), 카타르(13억5천500만 달러) 순이었다.

평택=김덕현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