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과천 복합관광단지 조성사업, 사업계획 전면 수정될 듯

김형표 기자 hpkim@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7월 24일 17:11     발행일 2018년 07월 25일 수요일     제12면
중앙정부가 특수목적법인으로 추진하는 사업에 대해 공공성을 강화하는 지침을 개정할 예정이어서 과천 복합문화관광단지 조성사업이 대폭 수정될 전망이다.

과천시는 업무와 숙박, 문화시설, 쇼핑 등이 어우러진 문화관광 거점을 조성하기 위해 과천동 208번지 일대 18만5천여㎡ 부지에 과천 복합문화관광단지를 조성할 예정이라고 24일 밝혔다.

지난 2007년 수도권 광역도시계획에 반영된 이 사업의 총 사업비는 1조1천억 원이며, 특수목적법인 방식(과천시 72억 원, 경기도시공사 81억 원, 민간 147억 원)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 2014년 롯데자산개발과 MOU를 체결했으며, 이듬해 롯데자산개발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또 지난해 특수목적법인 설립과 출자 등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현재 개발제한구역을 해제하기 위해 국토부, 경기도와 행정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국토부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시 특수목적법인으로 추진하는 사업에 대해서는 개발이익을 공익성에 활용하도록 하는 지침을 시행할 계획이어서 과천 복합관광단지 조상사업의 계획이 대폭 수정될 전망이다.

현재 시가 계획한 문화관광단지 사업은 전체 면적 중 복합용지(판매시설ㆍ영화관) 32%, 숙박시설 2.9%, 업무용 오피스텔 5.5%, 행복주택 100세대 (2%), 녹지시설 9.7%다. 이를 국토부가 요구한 방향으로 공공성을 강화할 경우 복합용지 시설이 대폭 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개발제한구역에 대한 협의과정 중 국토부가 특수목적법인으로 추진하는 사업에 대해서는 공공성 강화한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국토부의 지침은 이르면 8월부터 시행될 예정이어서 과천 복합문화관광단지 사업계획 수정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롯데자산개발 관계자는 “국토부가 어떤 방식으로 지침을 개정할지는 모르기 때문에 아직 사업성을 검토하지 않았다”며 “국토부의 지침이 시행되면 과천시와 협의를 통해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과천=김형표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