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강남X태진아, 특급 콜라보 도전기

장건 기자 jangkeon@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7월 24일 18:10     발행일 2018년 07월 24일 화요일     제0면

▲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가수 강남과 태진아가 콜라보에 도전한다. MBC
▲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가수 강남과 태진아가 콜라보에 도전한다. MBC
24일 방송되는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가수 강남이 태진아와 함께 콜라보에 도전한다.

지난 2015년 태진아와 함께 한 트로트 콜라보 앨범을 통해 트로트 가수로서 새로운 모습을 알린 강남이 '댁이나 잘하세요'라는 신곡으로 돌아왔다. 유난히 트로트를 좋아했던 한국인 어머니 밑에서 어렸을 때부터 트로트를 즐겼던 강남은 자신에게 트로트 가수의 길을 열어 준 태진아에게 아버지라 부르는 것을 서슴지 않는다.

자신을 '마음의 아버지'라 부르며 사랑을 아끼지 않는 강남에게 태진아 또한 '정규 1집 발매'라는 선물로 보답했다. 뿐만 아니라 태진아가 스타일링을 자처하고 직접 코러스 무대에 서며 수익분배 '10:0'이라는 파격적인 조건으로 강남에 대한 무한 애정을 가늠하게 했다. 트로트라는 새로움에 도전하며 34년의 나이차이와 38년 경력 차이쯤은 한 방에 날려버리는 막강 듀오 강남과 태진아의 과할 만큼 살가운 브로맨스를 살펴본다.

어릴 적부터 강남은 국제결혼으로 쉽지 않은 일본 생활을 했던 어머니 권명숙(62)의 좋은 친구였다. 같이 트로트를 들으며 외로움을 달랬고, 주말만 되면 어디론가 놀러 다니며 삶의 활력을 찾았다는 모자는 지금도 시간만 나면 붙어 있으면서 티격태격하는 친구 같은 사이다.

그런 강남에게 어머니 말고도 엄마 같은 존재들이 있었다. 바로 세 명의 이모들이다. 어릴 때부터 천방지축이었던 강남이 버거웠던 엄마를 돕기 위해 한국에서 일본까지 날아갔던 이모들은 '강남 한 명 키우는데 아이 다섯 명 키우는 거랑 똑같다'라고 푸념하면서도 강남에 대한 애정을 감추지 않았다.

한국에서 가수가 되고 싶어 모든 것을 포기하고 온 강남이 힘겨운 연습생 생활과 데뷔 후에도 잘 풀리지 않는 나날들로 혼자 버티기 어려웠을 때도 그의 옆엔 이모들이 있었다. 천방지축으로 날뛰며 속을 썩이고 걱정을 샀던 아이가 이제는 어른이 되어 '엄마들'에게 효도를 하려 한다.

강남은 거침없고 솔직한 4차원 캐릭터로 '나 혼자 산다'와 같은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같은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친해지게 된 연기자 권혁수는 강남의 가장 큰 장점을 '솔직함'이라고 말한다. 그리고 격투기에 도전하는 예능 프로그램에서 만나 친형제처럼 지내는 UFC선수 김동현과 배우 이재윤은 운동에 소홀한 강남을 늘 다그치며 운동 트레이너를 자처한다.

프로그램에 따라 모이고 흩어지는 게 다반사인 연예계에서 관계를 계속 이어가기가 쉽지 않은데, 이들은 친구를 넘어 형제 같은 면모를 과시한다. 국적 불문, 분야 불문, 모두를 친구이자 형제로 만드는 유쾌한 친화력의 소유자인 강남의 진면모를 오늘(24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되는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를 통해 만나본다.

장건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