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부천형 소셜벤처 ‘단비기업’ 선정

오세광 기자 sk816@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7월 26일 19:49     발행일 2018년 07월 27일 금요일     제0면
▲ 2.2018년+단비기업+선정팀들이+기념촬영을+하고+있다.
▲ 2018년 단비기업 선정팀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부천시와 부천시사회적경제센터는 사회적경제 기업을 발굴하고 창업을 지원하기 위한 ‘단비기업’ 10팀을 선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시는 지난 4월부터 총 41개 팀의 신청을 받아 각 3회씩 사전컨설팅을 진행했다. 서면심사를 통해 선발된 21개 팀을 대상으로 워크숍, 멘토링 후 전문가 등의 최종 심사를 거쳐 단비기업 10개 팀을 선정했다.

대상은 ‘IT 교구(코딩 브루마블)를 활용한 비장애아 편견 개선 교육’을 사업모델로 제시한 ‘메리킹’ 팀이 수상했으며, 최우수상은 ‘경력단절 여성과의 프리마켓’을 제안한 ‘기특한 프리마케팅’과 ‘소상공인 통합 적립금을 통한 상생어플’의 ‘이웃거래처’가 선정됐다. 이 밖에 우수상 3팀, 장려상 4팀이 각각 선정됐다.

선정된 단비기업에게는 창업 공간, 전문 멘토링, 창업화 자금이 지원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사업은 공모 진행과정에서 사전컨설팅을 제공함으로써 보다 많은 시민들의 참여와 다양한 사업 발굴을 지원해 참가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남순우 부천시 일자리경제과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많은 참여자가 있었고, 특히 청소년과 청년들의 사업아이템이 많아 단비기업의 미래를 기대할 수 있었다”며 “부천의 사회적경제가 잘 성장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부천=오세광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