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가평군, 물놀이 안전계도 활동 만전 기해

고창수 기자 kcs4903@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7월 26일 20:44     발행일 2018년 07월 27일 금요일     제0면
▲ 물놀이현장점검1


가평군은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계속되는 폭염과 함께 증가하는 물놀이 인구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물놀이 안전계도 현장근무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이를 위해 군은 다음달 19일까지 물놀이 안전계도 순찰기간으로 설정하고 관내 물놀이 사고발생 다발지역 37개소를 대상으로 시민수상구조대원 등 450여명의 계도요원을 고정배치하고 주말 및 공휴일에는 6개 읍면 하천·계곡 등 13개 지역에 각 부서별 순찰구역을 지정 계도활동을 전개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군은 지난 26일 김진흥 행정2부지사를 비롯해 강현도 부군수, 관계 공무원 등 20여 명이 가평지역 여름철 물놀이 현장점검을 실시하고 근무자들을 격려하는 한편 물놀이 관리지역 외 사각지역에 대한 입체적 안전계도를 통한 인명사고예방 및 안전사고를 대비해 휴일을 포함, 비상근무에 전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특히 이날 김 부지사의 현장방문은 지난 4월, 물놀이철 전까지 행락객의 안전을 위한 시설물 점검과 위험표지 등을 통해 사전대비에 전력을 기울여줄 것과 인명피해 발생 시 효율적으로 구조할 수 있는 체계 구축을 지시함에 따라 청평면 경기조종면허시험장 및 해경 이동파출소, 가평읍 수난구조대, 상면 산장국민관광지 등 4개소를 방문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대책 및 수상레저 여름파출소 운영방안 등의 이행상태를 점검했다.

김 부지사는 물놀이 사고는 무관심과 안전 불감증에서 발생됨에 따라 지역주민과 관광객들이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군청·경찰·소방이 인명피해 저감을 위한 시스템 구축에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고창수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