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민 데뷔전 선발승' KT, LG 꺾고 2연승

이광희 기자 khlee@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7월 27일 21:47     발행일 2018년 07월 27일 금요일     제0면
▲ KT 김민.경기일보 DB
▲ KT 김민.경기일보 DB

KT 위즈가 1군 첫 데뷔전을 치른 선발 투수 김민의 호투와 멜 로하스 주니어어와 황재균의 스리런포를 앞세워 LG 트윈스에 승리를 거두고 2연승을 달렸다.

KT는 27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2018’ 홈경기에서 선발 김민의 안정적인 투구와 로하스, 황재균의 3점 홈런 2방으로 LG에 9대7로 승리하며 시즌 41승2무54패를 기록했다.

이날 선발투수로 1군 데뷔전을 가진 김민은 5이닝 동안 66개의 공으로 2피안타, 3탈삼진, 3볼넷 1실점의 인상적인 투구를 기록하며 고졸신인 데뷔전 선발승의 주인공이 됐다.

KT는 1회 로하스의 홈런으로 선제포문을 열었다. 1회말 선두타자 황재균과 강백호의 연속 볼넷으로 만든 1사 1,2루의 득점기회에서 4번타자 로하스가 LG 선발 김대현의 2구째를 공략하며 중앙 담장을 넘기는 비거리 125m 스리런포를 터트리며 3대0으로 앞서 나갔다. 이어 3회말 황재균과 강백호의 연속안타로 만든 찬스에서 이진영의 내야땅볼로 1점을 추가한 뒤 로하스가 좌전안타를 때려내며 점수차를 5점으로 벌렸다.

이후 KT는 4회초 김민이 LG 이천웅과 아도니스 가르시아에 각각 볼넷과 안타를 허용하며 무사 1,3루의 위기를 맞았지만 김현수를 병살로 처리하며 1점으로 실점을 최소화했고 이어진 4회말 공격에서 황재균이 2사 2,3루의 기회를 놓치지 않고 상대의 2구째를 잡아당겨 좌월 3점 홈런을 터뜨리며 8대1까지 달아났다.

하지만 KT는 6회초 김민의 뒤를 이어 마운드에 오른 윤근영이 LG 이천웅과 가르시아, 김현수에 3연속 안타를 맞는 등 불안한 모습을 보이며 2점을 실점한 뒤 7회초에도 김사율과 고창성이 추가로 2점을 내주며 3점차로 쫓겼다.

이후 8회 장성우의 적시타로 1점을 더 달아난 KT는 9회초 마무리 김재윤이 LG 가르시아에 2타점 적시타를 맞으며 2점차까지 추격을 허용했지만 김현수와 박용택을 아웃처리하며 팀의 9대7 승리를 지켜냈다.

이광희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