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군포시, 폭염 대비 건강 취약계층 방문건강관리 강화

관내 5천3백여 건강 취약가구 대상 1:1 맞춤형 방문건강관리

김성훈 기자 magsai@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7월 29일 17:20     발행일 2018년 07월 30일 월요일     제0면
▲ 군포-폭염대비 취약계층 방문건강관리 강화

군포시(시장 한대희)는 최근 재난 수준의 폭염이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폭염피해를 최소화하고 신속한 대응체계 마련을 위해 건강 취약계층에 대한 방문건강관리를 강화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시 보건소는 폭염이 본격적으로 시작됨에 따라 온열질환에 취약한 거동 불편자, 독거노인, 만성질환자 등 5천3백여 가구를 방문간호사 13명이 1:1로 방문해 건강 체크 및 폭염 대비 행동요령 교육 등 맞춤형 건강관리를 실시하고 있다.

또 보건소에서 진행되는 여러 건강교실 운영 시간에 폭염 피해 행동요령을 동영상 및 별도 자료를 활용해 적극적으로 교육하고, 부채ㆍ휴대용 물병ㆍ생수 등을 교육 시 함께 배부하는 등 해 폭염 예방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무더위 쉼터 등에 폭염 대응 ‘건강한 여름나기’ 포스터를 게시해 폭염 대비 건강 수칙에 대한 집중 홍보를 실시하고, 각 무더위 쉼터별 지정된 건강 관리자에 대한 교육 등 이용 어르신들의 건강증진을 위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할 예정이다.

김미경 보건소장은 “폭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건강 취약계층의 건강을 직접 살펴 시민 모두가 건강한 여름을 날 수 있도록 유기적인 관리 체계 및 건강지원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군포=김성훈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