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T 강백호, 데뷔 첫해 100안타 신고…고졸신인 역대 6번째 기록

이광희 기자 khlee@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7월 29일 20:09     발행일 2018년 07월 29일 일요일     제0면
▲ KT 강백호.경기일보 DB
▲ KT 강백호.경기일보 DB

프로야구 KT 위즈의 강백호(19)가 고졸 신인으로는 역대 6번째로 데뷔 첫해 100안타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다.

강백호는 29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2018’ LG 트윈스와 홈 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해 3회 팀의 추가점을 뽑는 1타점 2루타를 때려냈다.

3회말 1대0으로 KT가 리드한 가운데 무사 1루에 타석에 선 강백호는 LG 선발 여건욱을 상대로 우익수 방면 2루타를 터트리며 팀의 추가점을 뽑아냈다.

이로써 강백호는 올 시즌 100번째 안타를 때려내며 1994년 LG 김재현(134안타)과 1995년 이승엽(삼성 라이온즈·104안타), 1996년 박진만(현대 유니콘스·102안타), 1999년 정성훈(해태 타이거즈·107안타), 2017년 이정후(넥센 히어로즈·179안타)에 이어 고졸 신인으로는 역대 6번째로 세 자릿수 안타를 기록하게 됐다.

이광희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