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용인시, 아파트 정책 공급위주서 관리강화로 대전환

강한수 기자 hskang@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7월 30일 14:31     발행일 2018년 07월 31일 화요일     제13면
용인시가 무분별한 아파트 신규 사업승인을 지양하고 명품아파트 조성에 나선다.

공동주택 심의기준을 제정하고, 건축위원회 운영 강화와 심의대상 확대도 추진하는 한편 아파트 품질검수단 도입, 하자보수 이행관리 책임제 운영 등 다양한 품질검수제도를 도입한다.

시는 30일 그간의 물량공급 위주의 정책에서 탈피해 관리·지원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전환하는 내용의 민선7기 주택정책 방향을 발표했다.

우선 시는 실정에 맞는 공동주택심의 기준을 자체 제정하고, 분양목적 건축물도 심의 대상을 확대하기로 했다.

시가 아파트 사업승인을 엄격히 하려는 것은 공급위주 승인의 부작용이 나타난 데다 관내 주택보급률이 지난해 말 103%나 되고 미준공 단지도 많아 공급에 집중할 필요가 없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현재 용인시 관내엔 48개 단지 3만1천919가구의 아파트가 준공되지 않았으며, 이 가운데 20개 단지 8천211가구는 사업승인 후 아직 착공도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

이에 시는 내달 말까지 세부 추진계획과 방향을 확정, 9월 말까지 공동주택 건축심의규정을 제정 고시하고, 용인시 공동주택 품질검수단 운영제도도 만들기로 했다.

주택관리와 관련해서 시는 시민의 75%가 공동주택에 거주하는 점을 감안해 앞으로 공동주택 주거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다양한 관리·지원 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특히 이제까지 관리·지원의 사각지대에 있던 낙후한 소규모 공동주택도 포함할 수 있도록 10월 말까지 용인시주택관리조례 개정도 추진할 방침이다.

정부 차원에서 추진 중인 홀로어르신이나 청년·신혼가구 등 주거약자나 취약계층을 위한 다양한 주거복지정책 도입도 추진한다.

이를 위해 연말까지 ‘용인시주거복지기본조례(가칭)’를 제정, 시민의 주거실태를 파악하고 이를 토대로 저소득층이나 홀로어르신, 청년층을 위한 다양한 맞춤형 주거복지정책을 개발할 방침이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이제까지 용인시의 대부분의 정책이 물적 성장 위주였으나 시민 모두의 삶의 질을 향상하려는 ‘사람중심 새로운 용인’에선 주택정책도 방향을 재정립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용인=강한수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