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반딧불이 청정지역 남양주 수동면 주민들, 무분별한 공장 개발 “반대”

하지은 기자 zee@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7월 30일 16:24     발행일 2018년 07월 30일 월요일     제0면
▲ 남양주 수동면 지역에 밀집된 공장 및 제조업체 (2)
▲ 남양주 수동면 지역에 밀집된 공장 및 제조업체

반딧불이가 서식할 정도로 청정지역인 남양주 수동면 주민들이 마을 전역에 무분별하게 들어서는 공장 단지 등으로 주거환경이 훼손되고 있다며 거세게 반발하고 나섰다.

더구나 최근 들어선 공장 가운데 일부 업체들이 기존의 허가 사항과 달리 공장용도로 변경하는 편법사례가 발견되면서 주민들의 우려가 커지는 실정이다.

22일 남양주시와 수동면(물골안) 환경지킴연대 등에 따르면 수동면 지역은 지난 2016년도부터 3년간 신규 공장 건축 허가 신청이 1천500건에 달하면서 곳곳에 대단위 공장 및 제조업체가 들어서고 있다.

특히 최근 송천리와 입석리 일대에는 대규모 공장 및 제조업체의 허가 신청(7건, 대지면적 2만3천509㎡)이 잇따라 주민들의 우려가 커졌다.

국내 손꼽히는 청정지역으로 천연기념물 반딧불이가 서식하는 친환경적 주거 여건이 크게 훼손되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는 것이다.

더욱이 업체들이 산 중턱은 물론, 주택단지와 초ㆍ중등학교에 근접한 곳까지 무분별하게 들어서면서 주민들은 소음ㆍ분진과 학생 통학로 안전까지도 위협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게다가 최근 입석리 지역에선 근린생활시설에 4천618㎡ 6개 동 규모의 서점, 소매점, 체육도장 등이 허가 신청됐다가 갑자기 가구제조 공장으로 용도가 변경ㆍ신청돼 불허가 처분이 내려지는 등 주민들의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

수동면 환경지킴연대 공동대표 A씨는 “근린생활시설엔 주민 편의 시설이 들어와야 하는데, 개발업자들은 제조업이 포함된 현행법의 허점을 이용해 편법적인 공장 건설을 마구잡이로 추진하고 있다”면서 “시는 건축허가 심사 강화와 함께 업체들의 불법적 행위에 대한 관리감독, 주거 및 교육시설과 공장 지역을 분리하는 계획적인 도시발전계획안을 수립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이미 허가가 나간 사항은 관련법에 따라 적법한 절차가 진행된 만큼 취소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며, 주민들의 요구 사항 역시 해결할 수 있는 문제는 아니다”라며 “향후 공사와 관련 안전관리에 신경써 주민 피해를 최소화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수동면(물골안) 환경지킴연대 소속 주민들은 이달 초부터 화도수동행정복지센터 앞 정문에서 정책개발과 지구단위 계획의 정립을 촉구하며 릴레이 1인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남양주=하지은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