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천우희, 제19회 장애인영화제 홍보대사 위촉 "참여하게 돼 영광"

장영준 기자 jjuny54@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7월 30일 18:31     발행일 2018년 07월 30일 월요일     제0면

▲ 배우 천우희가 제19회 장애인영화제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사)한국농아인협회
▲ 배우 천우희가 제19회 장애인영화제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사)한국농아인협회
배우 천우희가 제19회 장애인영화제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천우희는 국내외에서 호평받은 이수진 감독의 영화 '한공주'의 주연으로 혜성같이 등장, 2015년 51회 백상예술대상 영화 여자 신인연기상을 수상하며 주목받았으며, 이후 '곡성' '해어화', 드라마 '아르곤' 등에 출연하며 촉망받는 배우로 확고히 자리매김했다.

천우희는 2016년 홍지영 감독이 연출한 영화 '당신, 거기 있어 줄래요' 배리어프리버전(한글자막 화면해설) 제작을 위한 화면해설 녹음에 재능기부로 참여하는 등 장애인의 영화 관람에 각별한 관심을 기울여왔다.

천우희는 배리어프리버전 음성해설에 참여하며 "이윤기 감독님이 연출한 영화 '어느 날'에서 시각장애인 미소 역을 맡으면서, 시각장애에 대한 관심과 애정이 생겨났으며 마침 화면해설을 통해 시·청각 장애인을 위한 배리어프리버전에 참여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소감을 전한 바 있다. '어느 날'은 제18회 장애인영화제에서 초청 상영되었으며, 그 인연이 올해 제19회 장애인영화제 홍보대사로 이어졌다. 

천우희는 "뜻깊은 영화제에 홍보대사로 참여하게 되어 영광이며, 올해 장애인영화제 슬로건 '하나된 우리들의 모습'이 의미하는 바처럼, 장애와 비장애를 뛰어넘은 소통을 지향하는 장애인영화제 홍보대사로서 영화제를 널리 알리는 데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올해 19회를 맞이한 장애인영화제는 국내 최대의 장애인영화제로, 국내외 다양한 영화들을 꾸준히 배리어프리 버전으로 선보여왔으며, 그간 배우 신현준 이연희 구혜선 이천희 고경표 라미란 한지민 진세연 온주완 등 수많은 스타들이 홍보대사로 활약하며 장애인의 문화향유권에 대한 인식 개선에 큰 역할을 했다.

천우희가 함께하는 '제19회 장애인영화제'는 롯데시네마 합정에서 9월 7일부터 10일까지 개최된다.

장영준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