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추신수, 5년 만에 멀티홈런 폭발…애리조나전서 시즌 19·20호 아치

황선학 기자 2hwangpo@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7월 31일 15:50     발행일 2018년 07월 31일 화요일     제0면
▲ 31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체이스 필드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원정경기에서 5회초 3점 홈런을 터뜨린 추신수(가운데)가 팀 동료 엘비스 앤드루스(1번)의 환영을 받고있다.연합뉴스
▲ 31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체이스 필드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원정경기에서 5회초 3점 홈런을 터뜨린 추신수(가운데)가 팀 동료 엘비스 앤드루스(1번)의 환영을 받고있다.연합뉴스

추신수(36ㆍ텍사스 레인저스)가 5년 만에 멀티홈런을 터트리며 타격 슬럼프에서 벗어났다.

추신수는 31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체이스 필드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원정경기에 1번 타자 겸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홈런 2개를 포함, 5타수 2안타 4타점을 기록하며 팀의 9대5 승리에 앞장섰다. 이날 승리로 텍사스는 4연승을 내달렸다.

이날 추신수의 출발은 좋지 않았다. 1회초 첫 타석서 루킹 삼진으로 물러난 뒤 3회초 두 번째 타석서는 2루수앞 땅볼로 물러났다. 하지만 추신수는 팀이 0대1로 이끌리던 5회초 2사 1,2루 상황서 세 번째 타석에 들어서 애리조나 좌완 선발 로비 레이의 구속 93.5마일(약 150㎞)짜리 바깥쪽 포심 패스트볼을 결대로 밀어쳐 시즌 19호 좌월 역전 3점포를 터뜨렸다.

6회초 네 번째 타석 2사 만루에서 헛스윙 삼진을 당한 추신수는 팀이 7대5로 앞선 8회초 1사 주자없는 상황서 다섯 번째 타석에 들어서 애리조나의 우완 불펜 투수 맷 안드리세의 2구째 체인지업을 받아쳐 좌중간 20호 솔로 홈런을 쳐냈다.

추신수의 한 경기 멀티홈런은 개인 통산 10번째로 지난 2013년 5월 16일 마이애미 말린스전 이후 5년 2개월 만이다. 이날 두 방의 홈런을 몰아쳐 2년 연속 20홈런 고지를 밟았다.

황선학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