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광록 아들 "아버지? 초등학교 졸업식 처음 봤다"

설소영 기자 wwwssy@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01일 08:23     발행일 2018년 08월 01일 수요일     제0면

▲ KBS 2TV '엄마아빠는 외계인' 방송 캡처. KBS
▲ KBS 2TV '엄마아빠는 외계인' 방송 캡처. KBS
배우 오광록 아들이 1년 동안 아버지와 연락을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오광록 아들은 지난달 31일 첫 방송된 KBS 2TV '엄마아빠는 외계인'에 출연해 "아버지와 1년째 연락을 안 하고 있다. 일방적으로 연락을 안 받는 상태다. 자연스럽게 어릴 때부터 그렇게 된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자연스럽게 어릴 때부터 그렇게 된 것 같다. 유치원 때 두 분이 이혼하셨는데, 초등학교 졸업하는 날 아버지를 처음 만났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자신만의 세계가 강한 분이다. 예술가로서 존경한다. 하지만 아버지로서는 존경하지 않는 마음이 있다. 아직 마음에 응어리가 남아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설소영 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