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계종 설정 스님 용퇴 선언…각종 의혹에 퇴진 압력 겹쳐

권오탁 기자 ohtaku@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01일 17:26     발행일 2018년 08월 02일 목요일     제0면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이 오는 16일 이전에 용퇴하겠다고 1일 밝혔다.

이날 교구본사주지협의회는 서울 종로구 AW컨벤션센터에서 임시회의를 연 뒤 총무원을 방문하고서 이같은 뜻을 전했다.

설정 스님은 당초 지난해 10월 임기 4년의 조계종 제35대 총무원장에 당선돼 11월 취임했으나 선거 당시 학력 위조 의혹, 수덕사 한국고건축박물관 등 거액의 부동산 보유 의혹, 은처자 의혹 등이 제기됐다.

설정 스님은 서울대 학력 위조 의혹을 인정했으나 은처자 의혹은 부인했다.

이후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거듭 부인하면서 지난달 출범한 교권 자주 및 혁신위원회를 통해 문제를 해결한다는 입장을 밝혀왔으나 결국 조기 퇴진하게 됐다.

권오탁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