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더운 날은 물놀이가 최고!

▲ 수원의 최고기온이 39.3도로 54년 만에 가장 더운 날씨를 기록한 1일 수원시 장안구 일월도서관 인근 물놀이터에서 어린이들이 시원한 물줄기를 맞고 있다. 조태형기자
▲ 수원의 최고기온이 39.3도로 54년 만에 가장 더운 날씨를 기록한 1일 수원시 장안구 일월도서관 인근 물놀이터에서 어린이들이 시원한 물줄기를 맞고 있다. 조태형기자
▲ 수원의 최고기온이 39.3도로 54년 만에 가장 더운 날씨를 기록한 1일 수원시 장안구 일월도서관 인근 물놀이터에서 어린이들이 시원한 물줄기를 맞고 있다. 조태형기자
▲ 수원의 최고기온이 39.3도로 54년 만에 가장 더운 날씨를 기록한 1일 수원시 장안구 일월도서관 인근 물놀이터에서 어린이들이 시원한 물줄기를 맞고 있다. 조태형기자
▲ 수원의 최고기온이 39.3도로 54년 만에 가장 더운 날씨를 기록한 1일 수원시 장안구 일월도서관 인근 물놀이터에서 어린이들이 시원한 물줄기를 맞고 있다. 조태형기자
▲ 수원의 최고기온이 39.3도로 54년 만에 가장 더운 날씨를 기록한 1일 수원시 장안구 일월도서관 인근 물놀이터에서 어린이들이 시원한 물줄기를 맞고 있다. 조태형기자
▲ 수원의 최고기온이 39.3도로 54년 만에 가장 더운 날씨를 기록한 1일 수원시 장안구 일월도서관 인근 물놀이터에서 어린이들이 시원한 물줄기를 맞고 있다. 조태형기자
▲ 수원의 최고기온이 39.3도로 54년 만에 가장 더운 날씨를 기록한 1일 수원시 장안구 일월도서관 인근 물놀이터에서 어린이들이 시원한 물줄기를 맞고 있다. 조태형기자
▲ 수원의 최고기온이 39.3도로 54년 만에 가장 더운 날씨를 기록한 1일 수원시 장안구 일월도서관 인근 물놀이터에서 어린이들이 시원한 물줄기를 맞고 있다. 조태형기자
▲ 수원의 최고기온이 39.3도로 54년 만에 가장 더운 날씨를 기록한 1일 수원시 장안구 일월도서관 인근 물놀이터에서 시민들이 시원한 물줄기를 맞고 있다. 조태형기자
▲ 수원의 최고기온이 39.3도로 54년 만에 가장 더운 날씨를 기록한 1일 수원시 장안구 일월도서관 인근 물놀이터에서 어린이들이 시원한 물줄기를 맞고 있다. 조태형기자
▲ 수원의 최고기온이 39.3도로 54년 만에 가장 더운 날씨를 기록한 1일 수원시 장안구 일월도서관 인근 물놀이터에서 어린이들이 시원한 물줄기를 맞고 있다. 조태형기자
▲ 수원의 최고기온이 39.3도로 54년 만에 가장 더운 날씨를 기록한 1일 수원시 장안구 일월도서관 인근 물놀이터에서 어린이들이 시원한 물줄기를 맞고 있다. 조태형기자
▲ 수원의 최고기온이 39.3도로 54년 만에 가장 더운 날씨를 기록한 1일 수원시 장안구 일월도서관 인근 물놀이터에서 어린이들이 시원한 물줄기를 맞고 있다. 조태형기자
▲ 수원의 최고기온이 39.3도로 54년 만에 가장 더운 날씨를 기록한 1일 수원시 장안구 일월도서관 인근 물놀이터에서 어린이들이 시원한 물줄기를 맞고 있다. 조태형기자
▲ 수원의 최고기온이 39.3도로 54년 만에 가장 더운 날씨를 기록한 1일 수원시 장안구 일월도서관 인근 물놀이터에서 어린이들이 시원한 물줄기를 맞고 있다. 조태형기자
▲ 수원의 최고기온이 39.3도로 54년 만에 가장 더운 날씨를 기록한 1일 수원시 장안구 일월도서관 인근 물놀이터에서 어린이들이 시원한 물줄기를 맞고 있다. 조태형기자
▲ 수원의 최고기온이 39.3도로 54년 만에 가장 더운 날씨를 기록한 1일 수원시 장안구 일월도서관 인근 물놀이터에서 어린이들이 시원한 물줄기를 맞고 있다. 조태형기자
▲ 수원의 최고기온이 39.3도로 54년 만에 가장 더운 날씨를 기록한 1일 수원시 장안구 일월도서관 인근 물놀이터에서 어린이들이 시원한 물줄기를 맞고 있다. 조태형기자
▲ 수원의 최고기온이 39.3도로 54년 만에 가장 더운 날씨를 기록한 1일 수원시 장안구 일월도서관 인근 물놀이터에서 어린이들이 시원한 물줄기를 맞고 있다. 조태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