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아이가 미래다] 가족친화기업 ‘비룡전자’

육아휴직·단축 근무 등 충실 이행
일·가정 양립 ‘배려 복지’ 직원의 가정까지 챙긴다

허정민 기자 jmh@kyeonggi.com 노출승인 2018년 08월 01일 17:59     발행일 2018년 08월 01일 수요일     제0면
야유회에서 직원들이 팀을 나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야유회에서 직원들이 팀을 나눠 구호를 외치고 있다.
모든 기업들이 법적으로 육아기단축근무제도, 육아휴직, 출산휴가 등의 복지 혜택을 제공해야 하지만 정작 눈치 때문에 사용하기가 쉽진 않다. 

비룡전자는 이같은 복지혜택을 직원들이 누릴 수 있도록 철저히 보장하고 가족친화 기업이란 분위기를 만든다. 경력단절을 우려하는 기혼 여성들 회사를 그만두지 않고 계속 다닐 수 있는 이유 중 하나가 여기에 있다. 

비룡전자는 지난해 경기도로부터 ‘경기가족친화 일하기 좋은기업’ 인증을 받았다. 거창한 복지 혜택보다는 법에 근거하는 복지를 충실히 이행하고 직원들이 이러한 제도를 사용할 때 눈치보지 않고 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 우선 집에 어린 자녀가 있는 직원들에게는 육아기단축근무제도를 적극 권장한다. 
비룡전자의 직원들은 자녀들과 함께 나와 봉사활동을 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봉사가 끝난 후에는 부모와 아이가 함께점 심을 먹도록 지원한다.
비룡전자의 직원들은 자녀들과 함께 나와 봉사활동을 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봉사가 끝난 후에는 부모와 아이가 함께점 심을 먹도록 지원한다.

육아기단축근무제도는 주 15~30시간 사이로 근무시간을 줄이고 그에 비례해 임금도 낮춰 일하는 제도다. 실제로 비룡전자에서 어린 자녀를 둔 직원들은 이 제도를 적극 활용해 아이가 초등학교에서 하교하면 집에서 아이와 함께 시간을 보낸다.

이같은 제도를 적극 활용한 신현주 관리팀 과장은“아이가 하교를 하고 집에 왔을 때 내가 집에 온 아이를 반길 수 있어서 좋다”며 “회사가 직원을 배려해주고 직접 나서서 일 가정 양립을 해주려고 하니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비룡전자는 출산축하금·출산용품 지원, 자녀 학교입학축하금, 가정의 날, 가족봉사단 활동 등을 시행하며 일·가정 양립을 돕고 있다. 

가족봉사단의 경우 용인에 위치한 요양원 애녹의집에 한달에 한번씩 봉사활동을 한다. 부모가 아이들과 함께 나와 봉사활동을 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끝나고 나서는 부모와 아이가 함께 점심을 먹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비룡전자 가을 야유회에 참석한 직원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비룡전자 가을 야유회에 참석한 직원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입학축하금은 초등학교부터 대학교까지 매회 지원한다. 정창교 비룡전자 대표는 “모두 소소한 지원이지만 직원에게 주는 혜택이 결국 직원의 자녀까지 간다는 생각으로 잘 챙기려고 한다”며 “회사가 직원을 존중하고 가정까지 챙긴다는 마음을 전달하기 위해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비룡전자는 직원 건강 챙기기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금연캠페인을 통해 금연 성공 기원 격려금을 매달 5만 원씩 9개월간 지원한다. 처음 참여한 직원은 10명 가량으로 모두 금연에 성공해 지금은 그 참여 직원들의 수도 점차 늘고 있다. 이밖에도 전 직원 독감 예방접종으로 건강한 겨울나기를 돕는다. 정창교 대표는 “직원은 가족의 일원으로써 직원이 건강해야 가정이 건강해진다”며 “회사가 지원하는 혜택으로 자녀들도 행복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직원이 생일이 되면 전직원 축하와 함께 상품권을 지급하는 세세함도 놓치지 않는다. 
임갑순 부사장은 “일상에서는 생일을 챙겨주지만 회사 내에서는 생일을 잃어버린 채 근무하는 직원이 많다”며 “생일 때 상품권 지급하는 게 별건 아니지만 회사가 직원을 챙겨준다는 느낌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한다”고 설명했다. 
왼쪽 사진부터) 하천정화 봉사활동. 정창교 대표(왼쪽)가 금연에 성공한 직원에게 금연 성공 기원 격려금을 전달하고 있다. 비룡전자 전경, 에녹의집 봉사활동
왼쪽 사진부터) 하천정화 봉사활동. 정창교 대표(왼쪽)가 금연에 성공한 직원에게 금연 성공 기원 격려금을 전달하고 있다. 비룡전자 전경, 에녹의집 봉사활동

글_허정민기자 사진_비룡전자 제공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